경고와 축복 (삼상 3:15-21)

2017년 5월 10일 수요예배 설교

1. 엘리 제사장은 영적인 갈망이 없었다. 사무엘에게 하나님께서 나타나셔서 말씀을 하시는 것을 보면서 영적인 욕심이 있어야 했던 것이 아닌가? 하나님 앞에 엎드려 “주여 내게도 은혜를 베풀어주옵소서” 그렇게 갈망해야 헀어야 하는 것이 아닌가? 어쩌면 우리들은 엘리 제사장을 닮았다. 이 세상의 것들에 대한 욕심은 있는데, 영적인 축복에 대한 욕심이 없다는 점에서 말이다. 이것은 아주 위험한 신호가 아닐 수 없다. 우리는 은혜를 사모해야 한다.

2. 엘리 제사장은 자신의 가정을 향한 하나님의 심판의 예언을 사무엘을 통해서 듣게 되었는데도 너무나도 태연하다. “이는 여호와시니 선하신 대로 하실 것이니라”라고 말했다. 이건 신앙이 아니다. 정상적인 사람이 보일 반응이 아니다. 하나님은 어떤 하나님인가? 우리가 회개하고 나아가면 뜻을 돌이키사 은혜를 베푸시는 하나님이 아닌가? 하나님의 경고는 우리로 하여금 돌아오라는 애타는 신호이다. 우리의 마음을 완악하게 할 것이 아니라, 주님께로 돌아가야 한다. 늦었다고 할 그 때가 아직 우리에게 기회가 있는 때이니까 말이다.

3. 주님이 엘리 제사장 같지 않은 것이 감사하다. 하나님은 자식이 죽든 말든 너무나도 태연했던 엘리 제사장과 같지 않다. 우리를 살리시기 위해서라면 그 아들을 십자가에 내어주신 하나님이다. 오직 하나님에게만 소망이 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