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하거나 제하지 말라 (계 22:18-19)

2017.5.14 주일오후예배 – 종교개혁 500주년 기념 신앙강좌 제2강

1. 성경만이 우리의 신앙과 생활에 대한 최고의 기준이다. 그렇다면 그 다음에 던져지는 질문은 과연 성경이 무엇인가라는 질문이다. 어떤 책들이 성경인가? 천주교의 성경은 개신교의 성경에 7권의 책이 더 많다. 유대교는 구약만을 성경으로 받아들이고 있고, 이슬람교는 모세오경과 시편과 복음서만을 성경으로 받아들인다. 그렇다면 정말 누구의 주장이 맞는 것일까? 사실 어떤 책이 성경이고 어떤 책이 성경이 아닌가를 결정할 권한이 사람에게 있지 않다. 만일 사람이 성경이 무엇인가를 결정할 위치에 있다면, 성경보다 더 높은 권위를 사람이 가지는 것이니까 말이다. 우리는 우리에게 주어진 성경을 성경으로 받아들이는 것 외에는 다른 방법이 없다. 

2. 성경 66권은 하나님께서 우리들에게 주신 성경이다. 그래서 성경이 탄생할 때마다 사람들은 그 책을 성경으로 받아들였을 뿐이다. 무엇이 성경이고 무엇이 성경이 아닌가를 구분할 수 있는 어떤 명확한 기준이 있는 것은 아니다. 어떤 책은 처음부터 성경으로 주어졌기 때문에 성경인 것이고, 어떤 책은 처음부터 성경으로 주어진 적이 없기 때문에 성경이 아닌 것이다. 문제는 성경이 무엇인가에 대한 논란이 불거지는데서 발생한다. 어떤 초대교회 이단종파는 오직 누가복음과 바울서신만이 성경이고 구약이나 다른 신약성경은 성경이 아니라고 주장한 바 있다. 그럴 때 우리는 성경을 결정할 권한은 없지만, 무엇이 진짜 성경이고 무엇이 아닌가 구별할 기준을 요구하게 된다. 1546년에 천주교에서 성경에 추가시킨 7권의 책들은 다음과 같은 점에서 성경이 아니라고 할 수 있다. (1) 히브리어나 아람어로 원래 기록된 책이 아니다. (2) 책 자체에서 하나님의 영감으로 쓰여졌다고 주장하지 않는다. (3)  유대교에서 성경으로 받아들여진 적이 없다. (4) 4세기 이후에야 교회 안에서 받아들여진 것이다. (5) 신약에서 권위가 있는 구약성경 말씀으로 인용된 적이 없다. 

3. 우리는 성경 외에 다른 책들을 성경과 동등한 권위를 가지는 것으로 추가해서는 안 된다. 성경 66권 외에 다른 그 어떤 것도 우리 신앙과 생활에 대한 최고의 기준이 될 수 없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