믿음의 사람이 주는 착각

예전에 다른 교회에서 목회할 때였다. 어떤 이웃 교회의 신실한 장로님이 내게 찾아오셨다. 그러면서 자신의 신앙을 간증하고 이런저런 이야기를 많이 말씀하셨다. 그 이야기를 들으면서 많은 감동이 있었다. 신앙을 삶의 현장에서 지켜나가는 성도들의 이야기처럼 감동적인 것은 없다. 그러다가 그분이 마지막에 한 가지 제안을 하셨다. 자신이 가지고 있는 땅이 있는데, 우리 교회가 그것을 매입해주면 좋겠다는 것이었다. 마침 우리 교회는 건축하고 싶은 마음이 있었기 때문에 그러한 제안은 솔깃했다. 더 비싸게 사겠다는 사람이 있지만, 자신은 자신의 땅을 주님을 위해 내놓고 싶다고 했고, 저렴하게 제공할 생각이라고 했다. 하지만 그 금액은 우리가 감당하기에는 어려운 금액이었고, 더 이상 이야기가 진전될 수는 없었다. 하지만 나중에 들려온 소식은 그분은 자신의 땅을 우리에게 제시한 가격보다 더 싼값에 어떤 업자에게 처분했다는 것이었다. 알고 보니 땅을 처분해야 하는 긴박한 순간에 우리에게서 더 많은 값을 받고 싶었던 것이었다. 그게 불발되자, 하는 수 없이 더 싸게 처분해버린 것이었다. 사실 나는 30년이 조금 넘게 목회하면서 이런 경우를 한두 번 본 게 아니다. 교회니까 할인된 가격에 공급하는 것처럼 말했는데, 알고 보니 유효기간 하루 지나버린 빵을 처분해버리는 일이 있었고, 교회니까 선교하는 마음으로 방송장비를 저렴하게 공급한다고 하면서 더 많은 폭리를 취하는 경우도 보았다.

나는 이런 분들의 신앙이 완전히 가짜라고 생각하지는 않는다. 적어도 그분의 신앙과 삶은 분명 존경할만한 것이었다. 하지만 어떤 분이 신앙을 가지고 있다는 것은 그분이 하는 모든 일이 다 신앙적일 것임을 보장하지는 않는다. 매매의 순간이 되면 더 많은 이익을 남기고 싶은 게 자연스러운 인간의 마음이니까 말이다. 그래서 구매는 철저하게 일반적인 상식선에서 결정한다. 신앙적인 말에 따라, 무턱대고 믿어버리는 사람처럼 속이기 쉬운 사람은 없다. 사실 낚싯배에는 수많은 갈매기가 따라다니는 것처럼, 교회에는 이런 이득을 추구하는 사람들이 많다. 그래서 분별이 필요하다. 잘 아는 성도로부터 보험을 구입하든 건강식품을 구입하든, 분별하지 않고 행동하면 손해를 입게 될 수 있다.

특히 정치인의 경우는 더더욱 그렇다. 정치인들은 종종 자신이 크리스천임을 내세울 때가 있다. 이런 분들을 보면, 정말 고맙고 반갑다. 정치 세계에서 자신이 크리스천임을 밝히고 신앙적으로 정치를 하겠다고 하는 것처럼 반가운 일은 없다. 그런데 그런 말만 듣고, 또는 신앙적인 행위처럼 보이는 것만을 보고, 그런 사람을 믿어버리는 것은 어리석은 일이 될 수 있다. 땅을 팔거나, 보험을 팔거나, 빵을 처분해버릴 때에도 마치 참된 신앙적 동기만이 전부인 것처럼 말할 때가 있는 것과 같이, 정치인들도 그렇게 포장해 버릴 때가 많기 때문이다. 물론 그들은 참된 신앙인일 수 있다. 하지만 아무리 참된 신앙인이라 할지라도 모든 삶이 완벽할 수는 없다. 하나님의 마음에 합한 다윗도 유혹 앞에서는 넘어졌고, 인구조사의 교만함에 넘어졌던 것처럼, 아무리 거룩한 신앙인이라 할지라도 모든 면에서 완벽할 수는 없다. 그게 인간이다.

그래서 우리는 상식적인 판단이 필요하다. 주식투자를 할 때는 주식투자의 원칙에 따라 해야 하고, 부동산을 거래할 때도 적절한 분석이 선행되어야 하며, 투표를 할 때는 그 사람이 추구하는 정치적 가치가 무엇인지를 따져보아야 한다. 과연 긍휼의 마음으로 힘없고 가난한 사람들을 돕는 일에 앞장서는 사람인지, 아니면 소수의 가진 자들의 편에서 그들의 이익만을 대변하는 사람인지 따져보아야 한다.

이 글 링크: http://www.jjvision.org/?p=1416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