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이 감당하지 못할 사람 (히 11:32-40)

2020.10.18 주일예배 설교

믿음은 언제 빛을 발휘하는가? 그것은 바로 위기의 순간에서이다. 마치 밝은 낮에는 촛불을 켜도 아무런 차이가 없는 것처럼 보이지만, 어둠 속에서는 촛불이 빛을 발하는 것과 같은 이치이다. 반석 위에 지은 집이나 모래 위에 지은 집이나 평상시에는 다 괜찮은 집처럼 보인다. 하지만 우기가 되어 폭우가 내리치면 모래 위의 집은 산산조각이 나는 반면, 반석 위에 지은 집은 끄떡없는 것과 같다. 평상시에는 믿음이 있는 사람이나 믿음이 없는 사람이나 별 차이가 없는 것 같지만, 위기의 순간이 되면 그 차이가 드러난다.

히브리서 11장에서는 믿음의 영웅들의 이야기를 기록하고 있는데, 32-34절에서는 믿음의 사람들이 아주 위대한 일을 이루어냈다는 것을 기록하고 있다. 그들은 나라를 구하기도 하고, 의를 행하기도 하고, 약속을 받기도 하고, 사자들의 입을 막기도 하고, 불의 세력을 멸하기도 하고, 칼날을 피하기도하고, 연악한 가운데 강하게 되기도 하고, 전쟁에서 이방 사람들의 진을 물리치기도 했다. 하나님을 믿고 신뢰하게 되면 담대해질 수 있기 때문에, 위대한 일을 이룰 수 있다. 하나님이 아닌 것들을 믿으면, 우리는 쉽게 흔들릴 수밖에 없다. 왜냐하면 하나님이 아닌 것들은 영원하지 않으며 쉽게 무너지는 것들이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다윗은 골리앗을 물리칠 수 있었는데, 다윗은 눈에 보이는 것만 바라본 것이 아니라 만군의 주 하나님을 신뢰하는 가운데 골리앗과 맞서 싸울 수 있었다.

그런데 믿음을 가지고 있는 사람들이 모두 승리하는 것은 아니다. 모두가 다 사자들의 입을 막을 수 있는 것은 아니다. 모두가 다 다윗처럼 골리앗을 무찌를 수 있는 것도 아니다. 그런데 35-38절에서는 믿음의 사람들이 고난과 시련을 견디어 냈다고 기록하고 있다. 믿음을 가지고 살다가 박해나 고난을 당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 그런데 믿음을 가진 사람들은 이러한 상황에서도 능히 견딜 수 있다. 그 이유는 전능하신 하나님께서 온 세상을 주관하시고 다스리신다는 사실을 믿기 때문이다. 참새 한 마리가 땅에 떨어지는 것도 우연히 떨어지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섭리 가운데 일어나는 일이라면, 지금 우리들에게 닥치는 일들도 다 계획이 있기 때문임을 믿을 수 있기 때문이다. 더 나아가 이 세상을 주관하시는 하나님이 바로 우리를 사랑하시는 아버지이심을 믿기 때문이다.

아무리 우리들의 눈앞에 벌어지는 일이 황당하고 공포스럽고 악이 승리하는 것처럼 보인다고 할지라도, 모든 것이 합력하여 선을 이룬다는 사실을 알게 될 때 우리는 능히 그 시련들을 견디어 낼 수 있다. 따라서 결론은 믿음의 주요 온전하게 하시는 이인 예수님을 바라보아야 한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