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을 떠난 하나님 (삼상 4:12-22)

2017.6.7 수요예배 설교

엘리 제사장은 전쟁에서 패했다는 소식과 아들이 죽었다는 소식과 언약궤를 빼앗겼다는 소식을 듣고 충격으로 넘어져 죽었다. 이러한 내용을 읽을 때 우리는 일종의 두려움을 느끼게 된다. 엘리 제사장 가정을 향한 하나님의 심판의 예언을 읽은 적이 있는데, 그 예언 그대로 하나도 틀림없이 이루어지기 때문이다. 하나님은 우리들에게 허투루 주시는 말씀이 아니다. 우리는 하나님의 말씀을 가볍게 볼 것이 아니다. 하나님의 말씀은 그대로 이루어질 것이기 때문이다. 

동시에 우리는 이 이야기를 읽으면서 소망을 발견한다. 왜냐하면 심판하시는 하나님이 동시에 구원의 약속도 해주셨기 때문이다. 결국 하나님께서 우리를 회복시키시고 구원해 주실 것이기 때문이다. 우리에게 소망이 있는 것은 우리가 노력하면 그런대로 거룩하게 잘 살 수 있다는 점에 있지 않다. 우리는 그 누구도 합격점을 받을 수 있는 사람은 없다. 우리에게 소망이 있다면 그것은 우리를 불쌍히 여기셔서 구원해주시는 하나님의 사랑 때문이다. 

비느하스의 아내는 아기를 낳으면서 죽고 말았다. 그리고 그 아이의 이름을 이가봇이라고 이름을 지었다. 영광이 떠났다는 의미이다. 즉 하나님이 더 이상 이스라엘과 함께 하지 않는다는 의미이다. 이 아이의 모습은 마치 이스라엘의 모습을 그대로 드러내주고 있다. 아버지 없는 아기의 신세가 되어버린 이스라엘 민족이다. 하지만 정말 하나님께서 이스라엘을 떠나신 것은 아니다. 하나님은 우리를 징계하시는 것 같지만, 그것은 사랑의 표현이기 때문이다. 지금이라도 돌아간다면 우리는 회복될 수 있을 것이다. 우리를 회복시키기 위해서 예수님을 보내주시지 않았던가?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