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닫기

[카테고리:] 오후예배 설교

하나님의 감동으로 (딤후 3:14-17)

2017.5.28 주일오후예배 설교 – 종교개혁 500주년 기념 신앙강좌 제3강

1. 성경은 누가 기록했는가? 성경에는 여러 명의 인간 저자가 있다. 모세오경은 모세가 썼고, 바울서신은 바울이 썼고, 이런 식으로 인간 저자가 성경을 기록했다. 그렇다면 이 인간 저자의 글인 성경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을까? 성경적인 가르침은 하나님께서 영감을 통해서 오류로부터 자유롭게 보호하셨다는 것이다. 성경은 인간 저자가 쓴 책이기는 하지만, 하나님의 영감으로 쓰여진 책이기 때문에 동시에 하나님의 책이기도 하다. 그래서 우리가 믿고 의지할만한 책이 되는 것이다.

2. 실제적으로 성경에 오류가 있어 보이는 것은 어떻게 된 것인가? 첫째, 우리가 오해한 결과일 수 있다. 따라서 우리는 바른 이해를 위해 겸손한 태도로 성경을 해석해야 한다. 둘째, 성경은 다양한 문학적 장르로 기록되어 있으므로, 그 문학적 장르에 맞는 해석을 해야 한다. 셋째, 성경은 영적인 진리를 나타내기 위해서 이 세상의 언어를 사용하고 있음을 기억해야 한다. 이 세상의 언어는 영적인 진리를 나타내는 데에는 한계가 있다. 그래서 그 영적인 의미가 무엇인지 불변하면서 이해해야 한다. 넷째, 성경은 원문이 영감된 것이지, 사본이나 번역본이 절대적인 권위를 가지는 것은 아니다. 물론 사본이 원문을 거의 정확하게 나타내고 있으며, 번역이 원문의 의미를 거의 정확하게 나타내고 있지만, 결국 최종적인 권위는 원문에만 있음을 이해해야 한다.

더하거나 제하지 말라 (계 22:18-19)

2017.5.14 주일오후예배 – 종교개혁 500주년 기념 신앙강좌 제2강

1. 성경만이 우리의 신앙과 생활에 대한 최고의 기준이다. 그렇다면 그 다음에 던져지는 질문은 과연 성경이 무엇인가라는 질문이다. 어떤 책들이 성경인가? 천주교의 성경은 개신교의 성경에 7권의 책이 더 많다. 유대교는 구약만을 성경으로 받아들이고 있고, 이슬람교는 모세오경과 시편과 복음서만을 성경으로 받아들인다. 그렇다면 정말 누구의 주장이 맞는 것일까? 사실 어떤 책이 성경이고 어떤 책이 성경이 아닌가를 결정할 권한이 사람에게 있지 않다. 만일 사람이 성경이 무엇인가를 결정할 위치에 있다면, 성경보다 더 높은 권위를 사람이 가지는 것이니까 말이다. 우리는 우리에게 주어진 성경을 성경으로 받아들이는 것 외에는 다른 방법이 없다. 

2. 성경 66권은 하나님께서 우리들에게 주신 성경이다. 그래서 성경이 탄생할 때마다 사람들은 그 책을 성경으로 받아들였을 뿐이다. 무엇이 성경이고 무엇이 성경이 아닌가를 구분할 수 있는 어떤 명확한 기준이 있는 것은 아니다. 어떤 책은 처음부터 성경으로 주어졌기 때문에 성경인 것이고, 어떤 책은 처음부터 성경으로 주어진 적이 없기 때문에 성경이 아닌 것이다. 문제는 성경이 무엇인가에 대한 논란이 불거지는데서 발생한다. 어떤 초대교회 이단종파는 오직 누가복음과 바울서신만이 성경이고 구약이나 다른 신약성경은 성경이 아니라고 주장한 바 있다. 그럴 때 우리는 성경을 결정할 권한은 없지만, 무엇이 진짜 성경이고 무엇이 아닌가 구별할 기준을 요구하게 된다. 1546년에 천주교에서 성경에 추가시킨 7권의 책들은 다음과 같은 점에서 성경이 아니라고 할 수 있다. (1) 히브리어나 아람어로 원래 기록된 책이 아니다. (2) 책 자체에서 하나님의 영감으로 쓰여졌다고 주장하지 않는다. (3)  유대교에서 성경으로 받아들여진 적이 없다. (4) 4세기 이후에야 교회 안에서 받아들여진 것이다. (5) 신약에서 권위가 있는 구약성경 말씀으로 인용된 적이 없다. 

3. 우리는 성경 외에 다른 책들을 성경과 동등한 권위를 가지는 것으로 추가해서는 안 된다. 성경 66권 외에 다른 그 어떤 것도 우리 신앙과 생활에 대한 최고의 기준이 될 수 없다. 

오직 성경으로 (시 119:105)

2017.4.30 주일오후예배 종교개혁 500주년 기념 신앙강좌 1강

1. 중세의 가톨릭 교회가 타락했던 것은 성경을 몰랐기 때문이다. 성경을 떠나 그저 교회의 전통과 관습 속에서만 신앙생활을 할 때 교회는 타락할 수 밖에 없었다. 지금으로부터 500년 전 종교개혁이 일어났던 것은 성경을 다시 발견했기 때문이다. 개신교는 500년전에 출발한 것이지만, 사실은 그 이전 원래 진짜 교회의 모습으로 돌아간 것이었다. 오늘날 한국 교회도 잘못된 길로 걸어가고 있는 것은 성경을 떠났기 때문이다. 

2. 우리의 신앙생활이 과연 성경적인 것인지 살펴보아야 한다. 분별해야 한다. 그 어느 것도 성경보다 높은 권위를 가지는 것이 없다. 

흥이 빠진 결혼잔치(요 2:1-12)

혼인 잔치에 포도주가 떨어졌을 때, 마리아는 예수님에게 부탁했다. 예수님은 물로 포도주를 만드셨는데, 그래서 로마 카톨릭에서는 마리아에게 기도하는 것을 정당화한다. 직접 하나님께 구할 수도 있지만, 때로는 성인이나 마리아에게 대신 부탁해달라고 간구할 수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이러한 생각은 옳지 않다. 본문을 보면 예수님은 마리아의 부탁 때문에 기적을 행하신 것은 아니었다. 주님은 처음에 거절하셨다. 그리고 주님께서 가지고 계신 목적이 있기에 기적을 행하셨을 뿐이다.

원래 우리는 하나님에게 나아갈 수 없는 죄인이었다. 거룩하신 하나님 앞에 죄가 많은 우리가 어떻게 나아갈 수 있겠는가? 그래서 구약 시대에는 제사장들이 필요했다. 하지만 예수님께서 오셔서 하나님과 우리 사이에 놓인 죄의 장벽을 무너뜨리셨다. 그래서 이제는 누구든지 아버지 되신 하나님께 직접 나아갈 수 있게 되었다(히 4:14-16).

기도에서 중요한 것은 “누가” 기도했느냐가 아니다. 기도에서 중요한 것은 기도를 “얼마나 열정적으로” 했느냐가 아니다. 기도에서 중요한 것은 “누가” 들으시는가이다. 아버지 되신 하나님께서 들으시기 때문에, 우리는 담대하게 주님께 기도할 수 있다.

포도주가 떨어진 혼인 잔치처럼 우리의 인생은 문제투성이이다. 그런데 예수님께서 포도주를 만드심으로 그 문제를 해결해주셨다. 따라서 우리는 주님께 나아가야 한다. 우리의 문제를 해결하러 오신 주님께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