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자와 나사로 (눅 16:19-31)

2017.6.11 주일오전예배 설교

부자와 나사로의 비유를 읽다보면 혼란스럽다. 도대체 왜 부자는 지옥에 가고 거지 나사로는 천국에 가게 되었을까? 25절에서 암시하고 있는 것처럼 이 세상에서 고통을 받는 사람들은 죽어서 위로를 받게 되는 것이고 이 세상에서 부요하게 산 사람은 죽어서 고통을 당하게 되어 있는 것일까? 기독교 일부에서는 그렇다고 주장한다. 크리스천은 가난하게 살아야 하며 부자가 되는 것은 죄악이라고 가르치기도 한다. 하지만 성경을 보면 가난한 자라고 해서 무조건 천국에 간다는 것도 없고, 반대로 부자 중에서도 신실한 믿음의 사람들이 많이 등장하기 때문에 이러한 주장은 설득력이 부족하다. 

부자와 나사로의 비유에서는 누가 천국에 가고 누가 지옥에 가는가를 말해주는 비유는 아니다. 성경 전체적인 교훈이 있다면 예수 그리스도를 믿는 자마다 영생을 얻을 것이라고 가르쳐주고 있다. 이 비유는 여러가지 교훈을 주고 있지만 가장 중요하게는 두 가지 교훈을 우리에게 주고 있다. 첫째, 우리의 인생은 이 세상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죽음 이후의 삶이 있다는 것이다. 둘째, 그런데 우리의 인생이 복된 인생인가는 마지막에 어떤 삶을 살게 되는가가 훨씬 더 중요하다는 교훈이다. 

우리는 우리의 인생이 이 세상의 삶으로만 끝나지 않고 죽음 이후에 영생 또는 영벌이 있다는 것을 안다. 성경에서 그렇게 가르치고 있기 때문이다. 그런데 파스칼은 불신자들을 향해서 이런 말을 한 적이 있다. 하나님이 계시고 천국과 지옥이 있다고 믿는 것이 없다고 믿는 것보다 훨씬 더 낫다고 말이다. 왜냐하면 하나님도 없고 천국과 지옥도 없다는 쪽으로 믿고 자신의 인생을 걸었는데, 죽어보니 정말 하나님이 계시고 천국과 지옥이 있다면 아주 큰 낭패를 낭할 것이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만일 우리의 삶이 이 세상의 삶으로만 끝난다면 부자처럼 사는 게 좋을 것이다. 하지만 만일 우리의 삶이 이 세상으로만 끝나지 않고 죽음 이후의 삶이 있다면, 누가 복된 사람인가? 마지막이 좋은 사람이 복된 사람일 것이다. 이 세상에서 어떻게 살았든지 (부자로 살든 가난하게 살든), 마지막에 천국에서 사는 사람이 복된 사람이 될 것이다. 이 세상에서 어떻게 살았든지, 마지막에 지옥으로 떨어지는 사람은 가장 불쌍한 사람이 될 것이다. 

그렇다면 우리는 이 세상의 모습 때문에 괴로워할 것이 아니다. 그렇다면 우리는 이 세상의 모습 때문에 교만할 것도 아니다. 우리의 삶은 마지막이 어떠할 것인가에 따라서 평가될 것이기 때문이다. 

이스라엘을 떠난 하나님 (삼상 4:12-22)

2017.6.7 수요예배 설교

엘리 제사장은 전쟁에서 패했다는 소식과 아들이 죽었다는 소식과 언약궤를 빼앗겼다는 소식을 듣고 충격으로 넘어져 죽었다. 이러한 내용을 읽을 때 우리는 일종의 두려움을 느끼게 된다. 엘리 제사장 가정을 향한 하나님의 심판의 예언을 읽은 적이 있는데, 그 예언 그대로 하나도 틀림없이 이루어지기 때문이다. 하나님은 우리들에게 허투루 주시는 말씀이 아니다. 우리는 하나님의 말씀을 가볍게 볼 것이 아니다. 하나님의 말씀은 그대로 이루어질 것이기 때문이다. 

동시에 우리는 이 이야기를 읽으면서 소망을 발견한다. 왜냐하면 심판하시는 하나님이 동시에 구원의 약속도 해주셨기 때문이다. 결국 하나님께서 우리를 회복시키시고 구원해 주실 것이기 때문이다. 우리에게 소망이 있는 것은 우리가 노력하면 그런대로 거룩하게 잘 살 수 있다는 점에 있지 않다. 우리는 그 누구도 합격점을 받을 수 있는 사람은 없다. 우리에게 소망이 있다면 그것은 우리를 불쌍히 여기셔서 구원해주시는 하나님의 사랑 때문이다. 

비느하스의 아내는 아기를 낳으면서 죽고 말았다. 그리고 그 아이의 이름을 이가봇이라고 이름을 지었다. 영광이 떠났다는 의미이다. 즉 하나님이 더 이상 이스라엘과 함께 하지 않는다는 의미이다. 이 아이의 모습은 마치 이스라엘의 모습을 그대로 드러내주고 있다. 아버지 없는 아기의 신세가 되어버린 이스라엘 민족이다. 하지만 정말 하나님께서 이스라엘을 떠나신 것은 아니다. 하나님은 우리를 징계하시는 것 같지만, 그것은 사랑의 표현이기 때문이다. 지금이라도 돌아간다면 우리는 회복될 수 있을 것이다. 우리를 회복시키기 위해서 예수님을 보내주시지 않았던가?

지혜가 부족하거든 (약 1:5-8)

2017.6.5 주일오전예배 설교

야고보서 1:6-8에서 기도할 때에는 믿음으로 기도해야 하고, 결코 의심하지 말아야 한다고 가르치고 있다. 의심하는 자는 응답받을 생각도 하지 말라고 가르치고 있다. 이 말씀은 우리가 의심하지 말고 기도하면 반드시 응답을 받을 수 있다는 의미일까?

그런데 전혀 의심하지 않고 기도하는 것 자체가 불가능하다. 우리의 마음은 우리 마음대로 할 수 있는 것이 아니어서, 의심하지 않고 전적으로 믿는다는 것 자체가 불가능하다. 더 나아가 우리가 전적으로 믿고 기도한다고 해서 우리가 기도한 그대로 100% 응답되는 것도 아니다. 만일 우리가 해로운 것을 구한다고 한다면, 하나님은 우리가 구했다는 이유만으로 우리에게 허락해주시지 않는다. 하나님은 우리를 사랑하시는 하나님이시기 때문이다.

의심하지 말고 기도하라는 것은 내가 구하면 구한대로 응답받을 수 있다는 것을 믿으라는 의미라기보다는 우리를 사랑하시는 하나님을 전적으로 신뢰하면서 기도하라는 말씀이다. 하나님은 우리를 사랑하시는 아버지이시기 때문이다. 때로는 하나님의 응답하심이 없을 수 있다. 하지만 그것은 우리를 외면하셨기 때문이 아니다. 우리에게 가장 좋은 것으로 응답해주시는 하나님을 철저하게 신뢰하여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