딱지

한때 너는 나의 전부였다.
모든 종이는 
딱지가 되어야 했고
너는 나의 자존심이었고
너는 바로 나였다.

어느 순간 
너는 내 삶에서 사라졌다. 
배설물처럼 사라졌다.
그렇게 소중했던 네가

너는 진화했다. 
딱지에서 게임기로 
게임기에서 돈으로 
돈에서 명예와 권력으로 
그래도 너는 여전히 딱지다.

지금은 
또 다른 딱지를 모은다.
언젠가 다 사라져 없어질 것이 뻔한 딱지를 
그래도 지금은 그 딱지가 전부이니까
그게 나를 지탱해주니까 
그게 나니까

나는 갈망한다 
사라지지 않을 것을 
그 어느것으로도 대치될 수 없는 것을

2017.12.9 이국진 시

이 글 링크: http://www.jjvision.org/?p=1426

[서평] 영적인 몸(spiritual flesh)에 있는 종양들을 찾아내어 수술해 주는 책

팀 켈러의 책 <내가 만든 신>은 반드시 읽어야 할 책이다. 이 책은 읽는 사람을 수술해버린다. 우리들의 영적인 몸(spiritual flesh)속에 들어 있는 여러 가지 암(癌, cancer) 종양들을 찾아낸다. 놀랍게도 괜찮은 줄 알았던 것들이 사실은 우리를 영적 파멸로 이끄는 암적 종양들임을 이 책을 읽으면서 발견하게 될 것이다.

팀 켈러는 우상(偶像, idol)이란 우리가 갈망하는 것들인데, 하나님보다도 더 중요하게 생각되는 것이라고 정의한다(22). 이 세상에 존재하는 모든 선한 것이 다 우상이 될 수 있다. 평생의 소원, 사랑, 돈, 성취, 그리고 권력 같은 것들이 다 우상이 될 수 있는 것이다.

하나님은 하나님만 섬길 것을 요구하시고 우상을 만들지도 말고 섬기지도 말라고 하셨다. 왜 그랬을까? 우상은 우리에게 약속한 행복을 결코 가져다 줄 수 없기 때문이다. 마치 선악과처럼 말이다. 선악과는 먹음직스럽고 보암직스럽고 지혜롭게 할 것만 같았다. 그것을 먹으면 마치 하나님처럼 되어서 아무것도 부족함에 없게 될 것만 같았다. 하지만 그런 선악과라는 우상은 아담과 하와를 피폐하게 만들었을 뿐이다. 그런 게 바로 우상이다.

팀 켈러는 사랑도 돈도 성취와 권력도 모두가 우상과 같은 것들이라고 한다. 사실 그런 것들이 나빠 보이지는 않는다. 있으면 좋을 것 같다. 하지만 그러한 것들이 우상이 되는 순간, 우리는 그 우상의 종이 된다. 그리고 우리의 삶은 피폐해질 수밖에 없다. 성경에 등장하는 믿음의 영웅들은 우상을 버리고 오로지 하나님을 섬기는 결단을 보여주었다. 아브라함은 자식을 우상으로 섬기지 않았다. 하나님이냐? 자식이라는 우상이냐? 이 질문 앞에서 아브라함은 하나님을 선택했다.

이 책은 심지어 “기독교 사역에서 성공하는 것도 다 우상이 될 수 있다”고 진단한다(23). 목회자가 되어서 아주 큰 대형 교회를 만들어 성공하는 것도 사실 우상이 될 수 있는 것이다. 따지고 보면 우상의 요소는 우리들의 생활 깊은 곳에 깊숙이 파고들어와 있다. 그저 복음을 전하고 선교를 하고 교회에서 봉사를 하는 등, 신앙적으로 보이는 일들조차도 우상을 섬기는 일이 될 수 있다고 하는 이러한 진단에 우리는 귀를 기울여야 할 것이다.

이 책을 읽으면서 예수님께서 해 주신 일곱귀신의 비유가 생각이 났다. 더러운 귀신이 어떤 사람에게서 나갔으나, 다시 돌아와보니 집이 청소되고 수리되어 더 악한 귀신 일곱을 데리고 들어가 나중 형편이 이전보다 더욱 심하게 되었다는 비유말이다(마 12:43-45; 눅 11:24-26). 팀 켈러는 말한다. 우상을 그냥 뿌리 뽑으면 우상이 되살아나는 것이라고 말이다. 우상을 없애는 가장 확실한 방법은 참되신 하나님으로 채우는 것밖에는 없다(231).

이 책을 읽으면서 요즘 뜨는 어떤 한 분이 생각이 났다. 그는 불교에서 기독교로 개종한 분이었다. 그런데 가만히 보면 그분이 참되신 하나님을 만났을지 의심스러웠다. 우상은 그대로인데 수단만 바꾼 것만 같은 생각이 들었기 때문이다. 아니 이러한 현상은 그분만의 문제가 아니다. 사실 우리들 모두의 문제이기도 하고, 성경에 나오는 이야기들의 주제이기도 하다. 그래서 우리는 참되신 하나님을 진짜로 만나야 한다. 요나가 하나님의 은혜를 발견하면서도 여전히 자신의 우상에 갇혀있던 것과 같은 모습이 우리들의 모습이다(212-223). 하나님을 믿는다고 입으로는 고백하지만 실제로는 우리들은 우상을 섬긴다. 그런데 그러한 우리들의 모습은 위기 속에서 우리들이 섬겼던 진짜 우상들이 드러나게 되어 있다(217).

이 책은 2017년에 한국어로 출간된 최고의 신앙서적이다. 나는 이 책을 내년도 독서모임을 통해서 우리 교회 성도들하고 같이 나누고 싶다. 그저 진통제 처방이나 하고 있는 차원을 뛰어넘어, 우리 속에 깊숙하게 뿌리박고 있는 영적인 종양들 제거하는 데에는 이것보다 더 좋은 책은 없을 것 같다. 

2017.12.7

이 글 링크: http://www.jjvision.org/?p=14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