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스로 분쟁하면 (막 3:20-30)

스스로 분쟁하면 2020.10.4

예수님께서 병자를 고치시고 하나님의 말씀을 전하였을 때, 사람들의 반응은 다양했다. 먼저, 수많은 사람들이 예수님께 몰려들었다. 그렇게 몰려든 사람이 너무나도 많아서 예수님께서 식사할 겨를도 없을 지경이었다(막 3:20). 그런데, 예수님의 친족들은 예수님을 미쳤다고 생각했다. 그들은 예수님을 어린 시절부터 보아왔기 때문에 나름 잘 알고 있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그러한 그들의 얄팍한 지식이 주님에 대한 참된 지식을 얻는 것을 방해하였고, 결국 예수님을 미쳤다고 생각했던 것이다. 마지막으로 서기관들은 예수님이 귀신의 왕 바알세불을 힘입어 귀신을 쫓아내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그들은 예수님의 기적의 현장에 있었다. 그리고 그 기적을 목격했다. 그래서 주님께 나아갔더라면 그 기적이 자신들의 것이 될 수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그렇게 하지 않았다. 그들은 예수님을 비난해버렸다. 이것이 아쉽다. 그들도 만일 주님 앞에 나아갔더라면, 다른 사람들에게 일어났던 기적이 그들의 것이 될 수도 있었을것이기 때문이다. 우리가 은혜를 받지 못하는 것은 이유가 다른 데 있지 않다. 바로 나 자신에게 있다. 서기관처럼 마음을 닫아버린다면, 예수님이 우리 앞에 있어도 아무런 은총을 누리지 못할 것이다. 그래서 우리는 기도해야 한다. 믿음의 눈을 달라고 말이다. 마음의 문을 열어 달라고 기도해야 한다.

예수님께서는 서기관들을 향해서 스스로 분쟁하면 나라가 설 수 없다고 답변하셨다. 이것은 만고불변의 진리이다. 다투고 싸우면 그 공동체는 무너지게 되어 있다. 그래서 성경은 서로 사랑할 것을 권면하면서, 서로 물고 먹으면 피차 멸망할까 조심하라고 경고하고 있다(갈 5:14-15). 가정에서 남편과 아내가 화목하지 않으면 그 가정은 깨어지게 되어 있다. 교회도 성도와 성도가 서로 사랑하지 않으면 무너지게 되어 있다. 그것은 어느 공동체이든지 마찬가지이다.

지금 서기관들은 예수님과 싸우려 들었다. 그것은 결국 망하는 결과를 가져올 것이다. 예수님을 적으로 간주할 게 아니라, 주님으로 모신다면 아주 큰 유익을 누릴 것인데, 그들은 안타깝게도 적으로 간주하고 싸우려 든 것이다.

우리는 우리 주변의 사람들을 적으로 간주할 것이 아니라, 동료로 간주해야 한다. 우리 주변의 사람들을 적으로 간주하기 시작하면 머지않은 시간에 내가 광야 한복판에 홀로 서 있는 것 같은 상황을 만나게 될 것이다. 결국, 사람들을 적으로 대한 최대의 피해는 자기 자신이 당하는 것이다. 이웃을 적으로 생각하게 하는 것은 우리를 망하게 만들려는 사탄의 계략임을 깨달아야 한다. 사울 왕은 다윗을 적으로 간주했다. 동료로 간주했더라면 많은 유익을 누릴 수 있었을 터인데, 안타깝게도 그는 잘못된 선택을 했다.

사탄은 종종 우리 자녀들의 마음에 교회에 있는 사람들을 적으로 생각하게 만든다. 선생님이 나를 미워하고, 전도사님이 나를 싫어한다는 생각을 하게 만든다. 그런 말을 듣게 된다면, 그런가 보다 할 게 아니다. 그것이 사탄의 전략임을 깨닫고 지혜롭게 자녀들의 마음을 바꾸어 교회의 교사들과 전도사님과 친구들을 적이 아닌 친구들로 볼 수 있는 마음을 갖게 해야 한다.

하나님은 우리들을 적으로 간주하지 않으셨다. 심지어 우리가 하나님을 배반할 때에도, 우리를 원수로 간주하지 않으시고, 오히려 자녀로 삼아주셨다. 그래서 십자가를 통해 우리를 구원해 주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