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감동으로 (딤후 3:14-17)

2017.5.28 주일오후예배 설교 – 종교개혁 500주년 기념 신앙강좌 제3강

1. 성경은 누가 기록했는가? 성경에는 여러 명의 인간 저자가 있다. 모세오경은 모세가 썼고, 바울서신은 바울이 썼고, 이런 식으로 인간 저자가 성경을 기록했다. 그렇다면 이 인간 저자의 글인 성경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을까? 성경적인 가르침은 하나님께서 영감을 통해서 오류로부터 자유롭게 보호하셨다는 것이다. 성경은 인간 저자가 쓴 책이기는 하지만, 하나님의 영감으로 쓰여진 책이기 때문에 동시에 하나님의 책이기도 하다. 그래서 우리가 믿고 의지할만한 책이 되는 것이다.

2. 실제적으로 성경에 오류가 있어 보이는 것은 어떻게 된 것인가? 첫째, 우리가 오해한 결과일 수 있다. 따라서 우리는 바른 이해를 위해 겸손한 태도로 성경을 해석해야 한다. 둘째, 성경은 다양한 문학적 장르로 기록되어 있으므로, 그 문학적 장르에 맞는 해석을 해야 한다. 셋째, 성경은 영적인 진리를 나타내기 위해서 이 세상의 언어를 사용하고 있음을 기억해야 한다. 이 세상의 언어는 영적인 진리를 나타내는 데에는 한계가 있다. 그래서 그 영적인 의미가 무엇인지 불변하면서 이해해야 한다. 넷째, 성경은 원문이 영감된 것이지, 사본이나 번역본이 절대적인 권위를 가지는 것은 아니다. 물론 사본이 원문을 거의 정확하게 나타내고 있으며, 번역이 원문의 의미를 거의 정확하게 나타내고 있지만, 결국 최종적인 권위는 원문에만 있음을 이해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