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원하심 – 계시록 강해 5

구원하심 (계 7:13-14) 이국진 목사

계시록 6장과 7장은 두루마리의 인봉을 하나씩 뗄 때마다 어떤 재앙들이 닥치게 될 것인가를 기록하고 있다. 사람들이 죽어나가고, 흉년이 들고, 물가가 너무 뛰어 살기 힘든 세상이 되고, 지진이 나고, 하늘이 말려버리고, 태양은 어두워지고, 달은 핏빛으로 변하고, 별들이 떨어지고, 산과 섬들이 움직이는 일들이 얼어나게 될 것이라고 예언하고 있다.

이러한 일들이 언제 일어날 것인가? 여기에 사람들의 관심이 많다. 하지만 그때는 아무도 모른다. 성경 전체를 통해서 가르쳐주시는 교훈이 있다면 마지막 때는 그 누구도 모르는 상태에서 갑작스럽게 올 것이라고 한다. 따라서 요한 계시록에 기록된 재난이 지금 일어나고 있다고 주장하거나, 언제 일어나게 될 것이라고 하면서 공포심을 유발하는 것은 잘못이다. 사실 사도 요한에게 이러한 환상을 보여주신 이유는 그런 공포감에 시달리게 하기 위해서가 아니다.

오히려 이러한 일들이 발생한다 하더라도 모든 것이 하나님의 통제 아래에서 일어난다는 것을 보여주시는 것이다. 우리는 고통을 당할 때면, 그 고통이 너무 커서 다른 곳이 건강하다는 사실을 잊곤 한다. 마지막 때에 재앙이 닥치면 우리도 그렇게 될 가능성이 많다. 하지만 잊지 말아야 하는 것은 그러한 상황이 온다고 해도, 하나님께서 다스리고 있다는 점이다. 모든 게 하나님의 계획과 섭리 속에서 일어나는 것이니, 두려워하지 말라는 것이 요한계시록의 메시지이다.

144,000명이 인침을 받은 자라고 하는 말은 많은 사람들을 긴장하게 만들었다. 구원의 문이 너무 좁아서, 그 안에 들어가려면 도대체 내가 얼마나 더 많은 노력을 해서 다른 사람들을 제치고 그 안에 들어갈 수 있을까? 그런 생각을 하게 만들었다. 하지만 144,000명의 인침을 받은 사람들이 있다는 이야기는 구원받을 사람들이 소수라는 것을 의미하지 않는다. 첫째, 이는 어림수 또는 상징수로서 아주 많은 사람들이 구원을 받을 것이라는 것을 나타내는 숫자일 수 있기 때문이다. 둘째, 계시록 7:9에 보면 유대인들 144,000명 외에 아무도 능히 셀 수 없는 큰 무리가 이방인들 가운데서 구원을 받을 것이라고 기록하고 있기 때문이다. 셋째, 계 14:3-5에 보면 144,000명은 첫 열매라고 표현하기 때문이다. 첫 열매가 맺히면 그 뒤에 많은 열매가 뒤따라 맺히듯 더 많은 구원받은 자들이 있을 것을 암시하기 때문이다. 성경의 가르침은 누구든지 예수님을 믿는 자는 구원을 얻는다는 점이다.

아무런 공로도 없는 우리는 주님의 은혜로 구원을 얻는다. 그래서 구원을 받은 이들이 외칠 것이다. “구원하심이 우리 하나님과 어린 양에게 있다”고 말이다. 우리의 공로에 있는 것이 아니라, 우리가 얼마나 뛰어난가에 달려 있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에게 달려 있다고 말이다.

계시록 6장
계시록 7장

요한 계시록 강해: bit.ly/계시록강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