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닫기

[카테고리:] 사무엘상 강해

사울의 최후(삼상 31:1-13)

사울은 비참한 최후를 맞이하였다. 이게 사무엘상의 끝이다. 어느 한 책의 마지막이 해피 엔딩으로 끝나지 않고 이렇게 처참하게 끝나는 것은 정말 아쉽다. 사울은 왜 이렇게 비참한 결과를 맞이할 수밖에 없었을까?

그것은 무엇보다도 사울 왕이 하나님을 경외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사울에게 있어서 하나님은 사랑과 경외의 대상이 아니라, 그저 자신의 필요를 채워주는 데 용이한 도구에 불과했었다. 하나님을 하나님으로 대한 것이 아니라 수단으로만 대할 때, 그 결과는 비참할 수밖에 없었다. 더 나아가 사울 왕은 다윗을 향한 질투와 시기에 사로잡혔기 때문이었다. 다윗은 골리앗을 무찌른 장수로 함께 동역했더라면 사울 왕에게 유리했을 것이다. 블레셋과의 싸움에서 사울을 보호할 수도 있었을 것이다. 하지만 다윗을 시기하고 질투함으로 말미암아 다윗을 내편으로 만들 수 없었다. 결국 사울의 질투는 자기 자신을 죽인 셈이 되었다.

다윗은 사울이 자신을 죽이려 할 때, 대적하여 원수를 갚으려고 하지 않았다. 사람들은 옆에서 원수를 갚아버리라고 부추겼지만, 다윗은 철저하게 하나님을 믿었다. 원수를 갚은 것이 하나님에게 있다는 것을 믿었기에 굳이 자신이 원수를 갚을 필요가 없었던 것이다. 결국 하나님은 공의를 행하셨다. 우리는 하나님을 믿어야 한다. 우리가 하나님을 믿지 못하기 때문에 원수를 갚으려고 하는 것이고, 우리가 하나님을 믿지 못하기 때문에 돈을 우상으로 섬기는 것이다.

사무엘상은 인간 왕의 실패를 다룬다. 이스라엘 민족은 왕이 있어야 행복할 줄 알았다. 하지만 오히려 그 왕 때문에 고통을 겪었고, 그 왕은 실패했다. 우리는 실패할 수 밖에 없는 것들에 소망을 두어서는 안 된다. 우리는 영원하신 하나님을 신뢰해야 한다. 우리를 위하여 그 아들을 십자가에 내어주시기까지 사랑하시는 하나님만을 믿어야 한다.

전리품 분배(삼상 30:21-31)

아말렉과의 전투에서 다윗은 승리하였다. 빼앗겼던 아내와 자식들과 물건들을 다시 찾게 되었다. 이들이 전쟁에서 승리하고 돌아올 때에 전에 낙오되어 전투에 함께 하지 못했던 200명을 만나게 되었다. 그때 몇 사람이 다윗에게 말했다. 처자식들을 이들에게 돌려주지만, 전리품은 나누어주지 말자고 했다. 그들은 전투에 참여하지 않았으니까 말이다.

이러한 주장은 한편으로 일리가 있는 것 같다. 성경의 원리로 본다면, 일하기 싫어하거든 먹지도 말게 하라고 했으니까 말이다(살후 3:10). 만일 전투에 나간 사람이나 전투에 나가지 않은 사람이나 똑같이 전리품을 나누어준다면, 다음번에는 누가 전투에 나가려고 하겠는가? 그런데 성경은 그런 주장을 하는 사람들을 “악한 자” 또는 “불량배”라고 지칭하였다. 다윗은 그들의 제안을 거절하고, 전투에 나가지 않은 사람들에게도 똑같이 전리품을 나누어주라고 했다. 그 이유는 무엇일까?

첫 번째 이유는 전쟁의 승리가 다윗과 용사들의 승리라기보다는 하나님께서 주신 승리였기 때문이었다. 전쟁에서 승리한 것은 다윗과 함께 한 사람들이 뛰어나서라기보다는 하나님께서 승리하게 하셨기 때문이었다. 그러니까 그 전리품은 자신들이 차지할 수 있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전리품이었다. 두 번째 이유는 비록 그들이 전투에 참여하지는 않았지만 그들의 역할이 아무것도 없었던 것은 아니었기 때문이다. 그들을 가리켜 다윗은 낙오자라고 표현하지 않고 “소유물 곁에 머물렀던 자”라고 했다. 그들은 후방에 있으면서 그들의 재산을 지키고 있었던 것이다. 그래서 전투에 나갔던 사람들이 안심하고 싸울 수 있었던 것이다.

우리는 이 이야기를 통해서 우리의 모습을 볼 수 있어야 한다. 우리는 어떤 의미에서 매일 전투에 나간다. 그리고 그 전투를 통해서 전리품들을 얻는다. 하지만 그 모든 전리품은 내가 잘 해서 얻은 것이라기보다는 하나님의 은혜이다. 그렇다면 나의 이기적인 탐욕의 마음에서 이런 전리품들을 사용할 것이 아니다. 우리는 하나님의 것이라는 생각으로 은혜와 긍휼을 베푸는 것이 옳다.

사실 우리는 400명의 용사를 닮았다기보다는 낙오되어 있었던 200명의 사람들을 더 많이 닮았다. 우리는 늘 넘어지고 쓰러진다. 그런데 주님은 우리를 위해 십자가를 지셨고 죽음에서부터 승리하셨다. 그리고 그 전리품을 우리들에게 나누어주셨다. 늘 넘어져 아무런 역할도 제대로 하지 못하는 우리들에게 말이다. 늘 감사한 마음으로 우리 주변의 사람들에게 은혜와 사랑을 베풀며 살아야 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아말렉과의 전쟁(삼상 30:7-20)

다윗은 아말렉과 전투를 하러 가기 전에 제사장 아비아달을 불러 하나님의 뜻을 물었다. 이러한 장면은 낯설다. 당연히 아말렉과 싸워야 하는 것 아닌가? 처자식들이 끌려갔고 약탈당했는데 그냥 보고만 있을 수는 없을 것이고, 당연히 정쟁을 벌여 구해와야 하는 것 아닌가? 그런데 왜 당연한 것을 가지고 다윗은 하나님의 뜻을 물었는가?

사실 이점이 다윗과 사울의 다른 점이었다. 사울은 이미 자신의 마음속에 결론을 내렸다. 그리고 자신이 전쟁을 하고 싶은 그 상황에서 하나님이 자신을 도와주셔야 할 것을 구하였다. 사울이 제사를 드린 것은 자신의 전쟁에 하나님이 따라올 것을 희망했기 때문이었다. 하지만 다윗은 그렇게 하지 않았다. 무엇보다도 중요한 것은 하나님의 뜻이었다. 하나님의 뜻이 어디에 있는지가 중요했고, 그래서 하나님의 뜻을 물었다.

그런 다윗에게 하나님께서 응답하셨다. 사울에게는 그 어떤 방식으로도 하나님께서 나타나지 않으셨는데, 왜 다윗에게는 응답하셨는가? 하나님은 하나님을 사랑하는 자들에게 사랑을 베풀고 간절히 찾는 자들에게 만나주시는 분이시기 때문이다(잠 8:17). 우리의 신앙의 핵심은 하나님과의 관계이다. 우리의 삶 속에서 내 뜻이 먼저 정해질 것이 아니라, 과연 하나님의 뜻이 무엇인지 먼저 물어야 한다.

다윗은 하나님의 뜻을 발견한 후 전투에 나섰다. 도중에 200명의 용사가 낙오되었지만, 실망하지 않았을 것이다. 전쟁이 하나님의 손에 달린 것이기 때문이다. 도중에 첩보를 얻어서 전쟁에 승리했다. 그래도 교만할 수 없었다. 하나님께서 이기게 하신 전쟁이었기 때문이다.

우리의 삶은 전쟁과 같다. 이러한 삶의 전쟁에서도 하나님의 뜻을 묻는 것은 필수적이다. 우리는 어쩌다가 망할 수도 있는 전쟁을 하는 것이 아니다. 예수님께서 십자가의 죽음에서 승리하셨고, 우리에게 궁극적인 승리를 보장하셨기 때문이다. 그 어떤 어려움과 난관이 있다 할지라도 두려워 할 것이 아니다.

여호와를 힘입은 다윗(삼상 30:1-6)

다윗은 블레셋 군사들과 함께 이스라엘과의 전투에 갈 수 없었다. 그래서 다시 시글락으로 돌아와야 했다. 그런데 그사이에 아말렉 민족이 시글락을 침공하여 부녀자들을 사로잡아가고 약탈한 일이 벌어진 것을 알게 되었다. 그때 다윗과 함께 했던 백성들을 울 기력이 없도록 소리를 높여 울었다.

이러한 반응은 자연스러운 반응일 것이다. 아무리 신앙이 좋은 사람이라 할지라도 슬프고 고통스러운 일을 만났을 때, 아무렇지 않을 수는 없다. 그렇게 고난을 당하는 사람이 있다면, 함께 울어주는 일이 필요하다(롬 12:15).

하지만 슬퍼할 수는 있어도, 완전히 절망해서는 안될 것이다. 이 세상의 모든 일들이 하나님의 손길 아래서 일어난다는 사실을 인정한다면 말이다. 우리는 슬픔 가운데서도 하나님께서 주시는 위로를 얻고 용기를 얻어야 할 것이다. 그런데 다윗과 함께 했던 사람들은 과도하게 울었다. 그리고 다윗을 원망하기 시작했다. 다윗에게 돌을 던지려고 했다. 다윗은 아무런 잘못이 없었는데도 말이다. 사람들은 희생양을 찾으려고 한다. 화풀이 대상을 찾는 것이다.

이러한 모습을 볼 때 다윗은 낙망스러웠을 것이다. 자신은 백성들을 위해서 최선을 다했는데, 정작 이런 순간에 지도자를 향해서 돌을 던지려 하는 모습에 배신감을 느꼈을 것이다. 하지만 이때 다윗은 여호와를 힘입어 위로를 받았다(삼상 30:6). 이것이 다윗의 장점이었다.

우리가 사람을 바라보면 실망할 수밖에 없다. 우리는 참된 위로의 근원이신 하나님을 바라보아야 한다. 주님은 우리를 사랑하시사, 그 아들을 십자가에 내어주시기까지 사랑하신 분이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