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닫기

사울의 최후(삼상 31:1-13)

사울은 비참한 최후를 맞이하였다. 이게 사무엘상의 끝이다. 어느 한 책의 마지막이 해피 엔딩으로 끝나지 않고 이렇게 처참하게 끝나는 것은 정말 아쉽다. 사울은 왜 이렇게 비참한 결과를 맞이할 수밖에 없었을까?

그것은 무엇보다도 사울 왕이 하나님을 경외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사울에게 있어서 하나님은 사랑과 경외의 대상이 아니라, 그저 자신의 필요를 채워주는 데 용이한 도구에 불과했었다. 하나님을 하나님으로 대한 것이 아니라 수단으로만 대할 때, 그 결과는 비참할 수밖에 없었다. 더 나아가 사울 왕은 다윗을 향한 질투와 시기에 사로잡혔기 때문이었다. 다윗은 골리앗을 무찌른 장수로 함께 동역했더라면 사울 왕에게 유리했을 것이다. 블레셋과의 싸움에서 사울을 보호할 수도 있었을 것이다. 하지만 다윗을 시기하고 질투함으로 말미암아 다윗을 내편으로 만들 수 없었다. 결국 사울의 질투는 자기 자신을 죽인 셈이 되었다.

다윗은 사울이 자신을 죽이려 할 때, 대적하여 원수를 갚으려고 하지 않았다. 사람들은 옆에서 원수를 갚아버리라고 부추겼지만, 다윗은 철저하게 하나님을 믿었다. 원수를 갚은 것이 하나님에게 있다는 것을 믿었기에 굳이 자신이 원수를 갚을 필요가 없었던 것이다. 결국 하나님은 공의를 행하셨다. 우리는 하나님을 믿어야 한다. 우리가 하나님을 믿지 못하기 때문에 원수를 갚으려고 하는 것이고, 우리가 하나님을 믿지 못하기 때문에 돈을 우상으로 섬기는 것이다.

사무엘상은 인간 왕의 실패를 다룬다. 이스라엘 민족은 왕이 있어야 행복할 줄 알았다. 하지만 오히려 그 왕 때문에 고통을 겪었고, 그 왕은 실패했다. 우리는 실패할 수 밖에 없는 것들에 소망을 두어서는 안 된다. 우리는 영원하신 하나님을 신뢰해야 한다. 우리를 위하여 그 아들을 십자가에 내어주시기까지 사랑하시는 하나님만을 믿어야 한다.

 139 total views,  1 views today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