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닫기

[합동투데이] “WEA 뿐 아니라 연합운동 전면 금지” 여부로 쟁점 비화

WEA 2차 공청회 열려

이국진 박사 – “WEA 교류 금지한다면 한교총 교류도 중단해야”

서철원 박사 – “한걸음 더 하면 탁류가 될 수 있다” 교류 금지 해야

합동판 매카시 선풍일어나나? 격렬한 이념 논쟁… 건강한가 의문 일어

WEA 2차 공청회에서 쟁점이 뚜렷해졌다.

WEA(World Evangelicas Alliance, 세계복음주의연맹)에 대한 토론이 격렬하게 진행되고 있다.

예장합동총회 WEA연구위원회가 주최하는 2차 공청회가 11일 광주중앙교회에서 열려 WEA 및 관련 연합단체와의 교류를 주장하는 이국진박사와 WEA 및 관련 연합활동의 전면 중단을 주장하는 서철원교수의 발제와 질의 응답이 진행됐다.

이국진 박사(전주 예수비전교회)는 “WEA는 종교다원주의와는 아무런 관련이 없는 건전한 세계 기독교연합단체로, 우리가 교류할 수 있는 단체”라고 발제하면서 “WEA에 대한 대부분의 비방은 근거가 없는 비약과 과장으로 이루어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국진 박사는 “<다종교사회 속에서 크리스천의 증거>라는 문서는 개종을 목적으로 하는 전도를 금지하는 합의문이라고 비난을 받았으나, 개종을 목적으로 하는 전도를 금하는 문구는 없고 단지 폭력과 속임수를 전도의 방법으로 사용하지 말자는 내용 뿐 WEA에 속한 교단 중에서 단 한 곳도 전도를 포기한 교단은 없다”고 말했다.

“<다종교사회 속에서 크리스천의 증거>라는 문서에 종교간의 대화를 해야한다는 문구가 있으나, 이것은 WCC에큐메니칼 신학의 입장과 같은 의미가 아니라, 서로 오해로 인하여 갈등이 빚어지는 것을 방지하자는 차원”이라면서 “이 문서의 권고 3항에서는 ‘타 종교가 지지하는 시각을 받아들이되’라는 문구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나, 이것은 최초 번역자가 오역한 것으로 원래는 ‘타종교 추종자들의 관점을 잘 참작’하라는 것으로 그 의미는 타종교를 잘 이해하여 불필요한 갈등을 유발하지 말자는 의미에서 포함된 것”이라고 밝혔다.

이목사는 계속해서 “WEA가 WCC와 같은 길을 가고 있다고 부산 WCC총회에서 슈마허 총장이 발언한 것으로 알려져 있으나, 발언 전문에는 그런 내용이 없으며, 더 나아가 WEA가 WCC의 종교다원주의 에큐메니칼을 받아들인다는 뜻은 아니고, 사회문제 해결에는 같이 할 수 있다는 뜻이었다”면서 “종종 WEA가 사회복음을 추구한다는 비난을 받았으나, 사회문제 해결에 앞장 서는 것은 사실이지만, 영혼구원을 포기한적은 없으며 WEA 참여 교단 가운데 그런 교단이 단 하나도 없다”고 주장했다.

이목사는 “우리는 신학적 노선이 완벽하게 같아야만 교류할 수 있는게 아니다”면서 “현재 WCC 참여 교단(통합, 기감) 등이 한국교회총연합회에 소속되어 있지만 교류중이며, 알미니안 신학을 신봉하는 감리교 성결교가 그 안에 있지만 여러 분야에서 협력할 수 있듯, WEA는 단절하자고 할게 아니다”라고 강하게 주장했다.

특히 질의 응답 시간에 나온 “WEA와 교류단절을 결정하면 어떤 결과가 예상되는가?”라는 질문에 대해 이국진 목사는 “ 당장 WEA와 관련을 맺고 있는 매일성경(성서유니온)을 끊어야 하고, NIV성경(비블리카)를 버려야 하고, 네비게이토 선교회 출신을 축출해야 하고, 총신대학교, 수원신학교, 대신대학교를 총회 인준에서 제외시켜야 하고, 현재 교단이 가입된 WRF(세계개혁주의협의회)를 탈퇴해야 하고, 대부분의 전세계 기독교 학교와 교류를 끊어야 하고, 컴패션, 오픈도어선교회, OM선교회, 월드비전, 위클리프, YFC 등등과 관계를 끊어야 하고, 대부분 선교사들이 지금까지 선교 현장에서 협력하던 관계를 다 끊어야 할 것이며, 한국개혁주의설교원(원장 서창원교수, 참여자 문병호교수, 김남준목사, 황봉환목사) 관련자들은 총회에서 축출해야 하고, WEA에서 축시를 낭송한 자에 대한 문제를 다루어야 할 것이다”고 답변했다.

이국진 박사는 “총회 세계교류협력위원회의 기준대로 교류 대상을 동반자 관계, 선교협력 관계, 일반적 관계로 구별해 교류하면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대안을 제시했다.

이에 대해 서철원 교수는 “WEA는 기독교를 넘어 갔다”고 규정하고 “교리가 일치한 교단과만 교류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서철원 교수는 “자칫 한 걸음만 더 가면 탁류가 될 수 있다”면서 교류 금지와 같은 정체성을 가진 교단 단체와만 교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두차례의 공청회를 통해 WEA 교류문제는 찬반 양측의 논리가 확연히 구별이 됐으며 단계 구별을 통한 교류를 주장하는 입장과 모든 교류의 중단을 주장하는 극단적 이념 대결의 양상으로 흘러가고 있다. 향후 이 문제는 총회적인 공론화를 거쳐 제106회 총회에서 최종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같은 극단적 이념 논쟁으로 흐르는 데 대해 “합동측 판 매카시 선풍(전후 미국의 공산당 척결운동)이 일어나는 것인가?”라고 의문을 제기하며 “시대착오적인 극단적 근본주의 주장에 대해 정치적 배경을 가진 것 아니냐?며 의심의 눈길을 보내고 있기도 하다.  

3차 공청회는 22일 오후 2시 부산 부전교회에서 열릴 예정이다.

발제하는 이국진 박사
발제하는 서철원 박사
질의하는 참석자
이국진 박사가 답변하고 있다
질의하는 참석자
답변하는 서철원 박사
경청하는 참석자들
공청회를 사회하는 박성규목사 (연구위원회 서기)

출처 : 합동투데이(http://www.hapdongtoday.com)

http://www.hapdongtoday.com/news/articleView.html?idxno=773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