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닫기

내가 원하노니(막 1:40-45)

예수님 앞에 나아가기 위해서는 나병환자는 거절당할 수 있을 것이라는 두려움을 극복해야 했다. 레위기의 법에 의하면 나병에 걸린 사람은 부정하다고 외쳐야 했고 사람들이 모인 곳에는 갈 수 없었다. 이러한 법은 전염병으로부터 사람들을 보호하는 방법이었지만, 결과적으로 나병환자는 사람들로부터 격리된 채 살아야만 했다.

그런 나병환자가 예수님 앞에 나아가는 것은 쉽지 않았을 것이다. 만일 그가 나병환자라는 사실이 밝혀진다면 사람들은 그에게 돌을 던지며 저주했을 것이기 때문이다. 그래서 이 나병환자는 혹시 발각되거나 거절당할 것을 두려워하면서 나아가야만 했었을 것이다. 그런데 예수님은 그런 나병환자를 물리치지 않으셨다. 예수님은 그를 불쌍히 여기셨고 그의 병을 고쳐주셨다.

여기서 우리는 두 가지 사실을 깨닫는다. 먼저 예수님에게 나아가야 우리의 문제가 해결된다는 사실이다. 주님은 우리를 고칠 능력이 있을 뿐만 아니라 우리를 거부하지 않기 때문에 주님 앞에 나아가야 한다. 사람들은 종종 돈이 우리의 문제를 해결하는 줄 알고 돈을 추구한다. 하지만 하나님이 아닌 모든 우상들은 능력이 없을 뿐만 아니라 우리를 거부하고 말 것이다. 우리는 예수님께 나아가야 한다.

우리는 언제 주님께 나아가야 하는가? 나아갈 수 없는 상황처럼 보일 때에 주님께 나아가야 한다. 나병환자는 주님께 나아갈 형편이 되지 않았다. 예수님 주변의 사람들이 만일 그가 나병환자인 것을 알았다면 그를 쫓아내고야 말았을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주님 앞에 나아오지 않았더라면 그의 병은 영원히 치료받지 못했을 것이다. 그는 그 사람들 사이로 거절될 것을 각오하면서 뚫고 예수님께 나아갔다.. 그리고 치유함을 받았다.

이와 비슷하게 우리가 주님께 나아가는데 가장 큰 장애물은 예수님 주위로 몰려든 사람들일 수 있다. 그래서 사람들 때문에 주님께 나오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우리는 그런 상황에서조차 주님께 나아가야 한다.

예수님은 우리를 거부하지 않으신다. 예수님은 우리에게 조건을 묻지 않으신다. 네가 돈이 좀 있느냐? 네가 좀 착하게 살았느냐? 너는 나에게 무엇을 해줄 수 있느냐? 이런 질문들을 던지시지 않는다. 이 세상에서 실패자로 살았다고 하더라도 주님은 우리를 불쌍히 여기시고 돌보아 주신다. 탕자처럼 아무것도 내놓을 것이 없다 할지라도 주님은 우리를 사랑하신다. 주님은 우리의 아버지이시기 때문이다. 

 203 total views,  2 views today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