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닫기

화해(삼하 14:25-33)

요압은 다윗의 마음을 읽었다. 압살롬이 죄를 지어서 돌아오지 못하고 있는데, 그런 아들을 향한 다윗의 마음을 읽은 것이다. 그래서 요압은 계획을 세웠다. 드고아 여인을 시켜서 연기를 하게 만든 것이다. 그래서 그 여인의 이야기를 통해서 다윗이 스스로를 돌아보게 만들었다. 결국 다윗은 압살롬을 불러들이는 결단을 하게 되었다.

요압은 지혜가 있었다. 옳은 말이면 그냥 말해버리면 되는 게 아니다. 하지만 우리들은 종종 착각을 한다. 바른 말이고 옳은 말이라면 아무 때든지 어느 상황에서든지 주장하기만 하면 된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요압은 그렇게 하지 않았다. 옳은 말이라 할지라도 그 말을 상대방이 받아들일 수 있게 모든 것을 계획했다.

압살롬은 돌아왔다. 하지만 다윗은 왕궁으로 그를 불러들이지는 않았다. 압살롬은 그럴 자격이 없었기 때문이다. 그런데 하나님은 그렇게 하지 않았다. 우리를 용서하셨을 뿐만 아니라, 우리를 완전히 회복시켜 주셨다.

 174 total views,  3 views today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