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닫기

마지막 남은 카드 (왕하 7:3-8)

2021년 6월 6일 주일예배 설교

진퇴양난이라는 말이 있다. 앞으로 나갈 수도 없고 뒤로 물러설 수도 없는 아주 곤란한 상황을 가리키는 말이다. 인생을 살아가는 가운데, 반드시 이런 상황을 만나게 된다. 하지만 우리 성도들에게는 진퇴양난이라는 것은 성립되지 않는다. 모든 방향이 꽉 막혔다 할지라도 하나님께서 우리의 피난처가 되시기 때문이다.

이스라엘 민족이 출애굽하여 가나안을 향해 가는 도중에 홍해 바다를 만났다. 그리고 뒤에서는 애굽 군대가 추격해오는 것을 알게 되었다. 이때 이스라엘 민족은 모세를 향해서 원망하기 시작하였다. 이 급박한 상황에 머리를 맞대고 문제를 해결하려는 방법을 찾아도 모자라는 판에 비난의 화살을 지도자를 향해 쏘아댄 것이다. 그렇게 해서 문제가 해결될 수 있는 것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사마리아 성 밖에 살던 네 사람의 나병환자에게도 진퇴양난의 어려움에 처하게 되었다. 먹을 것이 떨어졌는데, 사마리아 성안으로 들어갈 수도 없었다. 성안에는 이미 기근이 심하여 먹을 것이 떨어진 지 오래였다. 그 자리에 그냥 있을 수도 없었다. 그러다가는 죽을 수밖에 없었다. 그때 이들은 놀라운 결단을 하였다.

첫째, 그들은 그 누구를 희생양으로 삼아 비난하지 않았다. 둘째, 그들은 모든 소망이 사라졌다고 생각하고 극단적인 선택을 하지도 않았다. 마지막으로 그들은 아람 군대에 투항하기로 하였다. 투항한다고 해서 길이 열린다는 보장은 없었다. 하지만 그들은 0.00001%의 확률이라도 있으면 포기하지 않았다. 물론 이들의 결단이 신앙적 결단은 아니었다. 하지만 이들에게서 배울 게 있다.

그것은 현실에 대한 바르고 정확한 판단이다. 그들이 가만히 있다가는 죽을 것을 알았다. 그런데 아쉽게도 우리는 그런 상황인식이 없다. 마치 천년만년 살 것처럼 생각하고 안일하게 지내다가 급작스럽게 종말을 맞이한다. 아무런 대비도 하지 않은 채. 우리는 지금 기회가 있을 때 대비해야 한다.

놀랍게도 아람 군대에는 한 사람도 남아 있지 않았다. 그들은 하나님이 들려주시는 환청으로 인하여 놀라서 도망하였다. 먹을 것을 그대로 남겨둔 채.

하나님께서는 우리를 위하여 놀라운 축복을 준비해놓으셨다. 그리고 그 초대에 응하기만 하면 놀라운 축복을 누리게 된다. 아람 군대에 먹을 것이 쌓여 있었던 것처럼 말이다. 우리는 주님의 초대에 응하여야 한다. 주님께로 가면 풍성한 축복이 기다리고 있다. 힘들고 어려운 순간에 괴로워할 것이 아니라, 주님께 나아가야 한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