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닫기

금년에도 그대로 두소서 (눅 13:6-9)

오늘 우리는 포도원 주인이 포도원에 무화가 나무를 심은 이야기를 살펴보았습니다. 포도원 주인이 포도원에 포도나무가 아닌 무화과 나무를 심었는데요. 그렇게 무화가 나무를 심은 이유가 있다고 한다면, 무화가 나무의 열매를 얻기 위해서였을 것입니다. 하지만 무화가 나무를 심어놓고 1년을 기다리고 2년을 기다리고 3년을 기다렸지만, 그 나무에서 열매가 맺히지 않는 겁니다. 그럴 때 주인은 포도원 종에게 명령을 내립니다. 저 쓸모 없는 무화가 나무를 찍어내 버려라 왜 우리가 땅만 버리겠는가? 하면서 그 나무를 찍어버리라고 이야기를 했습니다. 그때 종이 주인에게 대답을 합니다. 주인님 금년만 참아주십시오. 금년만 그냥 내버려 두십시오. 제가 땅을 파고 거름을 주고, 제가 1년 동안 열심히 노력할 테니까, 1년만 기다려 주신다고 한다면, 1년 후에 열매가 맺는다고 하면 얼마나 좋겠습니까? 만일 그때 가더라도 열매가 맺히지 않는다고 한다면, 그때 찍어 버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하는 이야기가 오늘 본문의 말씀 가운데 기록되어 있습니다.

이 비유를 들으면서 우리는 여기서 나오는 무화과 나무라고 하는 것이 바로 우리들을 가리키는 상징적인 비유라고 하는 것을 알 수가 있을 겁니다. 하나님의 뜻대로 살지 못하고 하나님께서 원하시는 열매를 맺지 못한 인생들을 가리키는 비유의 말씀이라고 하는 것을 알 수가 있는데요. 하나님의 뜻대로 살지 못하고 하나님이 원하는 매를 믿음의 열매를 맺지 못한 사람들에게 무엇이 기다리고 있는가? 심판이 기다리고 있고 멸망이 기다리고 있다고 하는 것을 보여주는 그런 비유라고 할 수가 있습니다.

하지만 이 비유의 말씀을 보면 놀라운 것은 그 열매를 맺지 못한 무화가 나무를 찍어내 버리는 것이 아니라, 찍어내버리지 않습니다. 기회를 한 번 더 주는 겁니다. 지금 당장 찍어버리지 않고, 불합격인 인생을 향해서 지금 당장 찍어버리지 않고 또 한 번의 기회를 준다고 하는 것 이것이 얼마나 좋은지 모릅니다.

우리는 늘 실패할 수밖에 없는 인생인데 한 번 실패하면, 너는 불합격이야 하면서 그냥 내쳐버리는 것이 아니라, 너는 실패한 인생이니까 아무 쓸모가 없어 하고 내쳐버리는 것이 아니라, 실패한 인생에게도 한 번 더 기회를 준다고 하는 것이 얼마나 감격스러운 일이고 얼마나 고마운 일인지 모르겠습니다.

골프를 하다 보면 “멀리건”이라고 하는 게 있습니다. 한번 쳤는데 잘못 쳤어요. 그러면 그 같이 치던 사람들이, “다시 쳐” 그러는 거에요. 한 번 쳤는데, 잘못 쳤으니까, 그걸로 그냥 끝내버리는 것이 아니라, 멀리건 하면서 다시 지라는 거에요. 다시. 그런데 그런 모습들이 우리들에게 있다고 하는 것이 얼마나 다행스러운지 모르겠습니다.

우리 아이들이 그림을 그리다가 망쳐버리면 그래서 속상해서 울고 있으면, 그러지 말고 다시 그려 새 도화지를 주는 것과 같고, 한 번 실패한 인생을 향해서 다시 한 번 기회를 줄 수 있다고 하는 것이 너무나도 큰 소망이 되는 것입니다.

오늘 우리가 송구영신 예배를 드리고 있는데요. 2021년을 이제 마무리하고 있는 이 상황 가운데서 우리들의 마음 가운데 그래도 소망이 있는 것이 무엇입니까? 2021년은 많이 힘들었고, 2021년은 여러 가지 엉망진창이었고, 금년 한 해는 여러 가지 많은 문제들이 있었지만, 그것으로 우리의 모든 것이 끝나버린 것이 아니라, 2022년에 새해를 맞이하고, 이제 다시 시작해 볼 수 있다고 하는 것을 생각할 때에, 우리들의 마음에 또 한 번의 소망이 솟아오르게 되는 것입니다.

오늘 예수님께서 해주신 이 비유의 말씀 가운데서 포도원 주인은 누구를 가리키는 것일까요? 포도원 주인은 누구를 가리키는 것이겠습니까? 하나님을 가리키는 것일까요? 그렇다고 한다면 종은 누구를 가리키는 것일까요? 우리가 비유를 해석하면서, 종종 수렁에 빠져서 그 비유를 잘 해석하지 못하게 되는 경우가 있는데요. 어쩌면 이 비유도 그런 것과 비슷할 거라고 생각이 됩니다.

하나님은 어떤 하나님이신가? 라고 하는 것을 질문할 때, 우리는 이 비유의 말씀을 보면서 포도원 주인이 하나님과 같다고 생각하기가 쉽습니다. 왜냐하면 포도원 주인과 하나님 사이에는 닮은 점이 많이 있기 때문에 그렇습니다. 포도원 주인이 무화가 나무에 생사 여탈권을 가지고 있는 것과 마찬가지로, 하나님께서는 우리 인생에 대한 생사 여탈권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이 포도원 주인은 바로 하나님을 나타내는 것이라고 생각하기가 쉽습니다. 그래서 이 포도원 주인을 보면서 마치 하나님이 이 포도원 주인과 비슷한 것인가라고 생각하게 되는데요. 사실은 이 포도원 주인이 하나님을 나타내는 것은 아닙니다.

물론 하나님을 나타내는 면도 있지만, 사실은 포도원도 포도원 주인도 종도 하나님을 나타내는 것이 아닙니다. 왜냐하면 포도원 주인과 나무와의 관계는 아무 관계도 아니기 때문에 그렇습니다. 포도원 주인에게 있어서 무화과 나무는 무엇일까요? 포도원 주인에게 있어서 무화과 나무 그것은 주인과 소유의 소유물과의 관계입니다. 사랑의 관계가 아니라, 주인은 그 무화과 나무를 어떻게 보고 있냐면, 저 무화과 나무가 나에게 무화가 열매를 줄 수 있다고 한다면 좋아하고 기뻐할 것이지만, 그런데 만일 저 무화과 나무가 나에게 열매를 주지 않는다고 한다면, 가차 없이 찍어내버릴 수 있는 사람이 포도원 주인인 겁니다.

물론 제 아내는 화초를 너무나도 사랑합니다. 아침에 일어나면 화초들에게 다가가서, 얘들아! 잘 잤니? 하면서 마치 아이들을 대하듯이, 네가 배가 고프나? 그러면서 물도 주고 사랑스럽게 그 화초들을 돌아보고 있지만, 그런데 오늘 이 본문에 나오는 포도원 주인은 어떤 주인이냐면, 그 무화가 나무를 무엇으로 바라보냐면, 과연 저 무화가 나무에서 열매를 얻을 수 있을 것인가? 열매를 얻지 못할 것인가에만 관심이 있는 것이고, 만일 열매를 맺지 못한다고 한다,면 가차 없이 찍어내버리는 그런 사람이 바로 이 농장의 주인인 것입니다.

종도 마찬가지입니다. 종은 비유에서 나타나서 하는 이야기가, 주인님 금년에도 좀 그대로 놔두십시오. 1년만 참아달라고 이야기하고 있지만, 그렇게 말하는 이유는 그 종이 그 나무를 사랑하기 때문에 하는 말이 결코 아닙니다. 1년만 참으면 혹시나 열매를 맺을 수 있지 않을까라고 하는 그런 가능성 때문에 그런 소망 때문에, 그냥 참아달라고 말하는 것인데요. 만일 이 무화과의 나무가 열매를 계속해서 맺지 않는다고 한다면, 가차 없이 찍어내버릴 준비가 되어 있는 것이 포도원 주인이고 바로 종의 마음일 것입니다.

우리나라 농부들이 보면 종종 뉴스에 나오는 안타까운 소식을 접할 때가 있습니다. 농사를 지어서 채소를 배추를 많이 심어서 배추를 풍작을 했는데, 갑자기 배춧값이 폭락하게 돼 버리 농부가 그 배추를 뽑아서 시장에 내다 파는 것이 아니라, 내다 팔아봤자 돈 이득을 얻을 수 없다고 하면서, 그대로 경운기로 갈아 엎어버리는 그런 모습들이 종종 뉴스에 들리는데요. 정말 농부는 자기가 심은 그 농작물을 사랑하기는 하지만, 정말 애지중지 여기는 하지만, 그러나 값이 안 나간다고 한다면 그냥 뒤엎어버리는 거예요. 헛수고 했구나 하면서 그냥 뒤엎어버리는 거죠.

예수님께서 이 비유를 말씀해 주시는 것은 하나님이 포도원 주인과 같다. 혹은 종과 같아서가 아닙니다. 오히려 비교를 위해서 이 말씀을 해주고 계시는 겁니다. 아무런 사랑의 대상도 아닌 무화가 나무를 그래도 1년이라도 더 참아보자고 하면서, 주인이 열매가 없는 그 나무를 1년 더 참을 수 있는 이야기를 말씀하면서, 그렇다고 한다면 사랑이 많으신 그 하나님께서는 우리에 대해서 얼마나 더 참으시겠는가를 말씀하시기 위해서, 하나님이 우리를 바라볼 때 나무를 바라보듯이 바라보는 것이 아니라, 우리를 사랑하는 자녀로 바라보고 계시는 것이, 그래서 우리가 하나님 앞에 나올 때 우리가 어떻게 나옵니까? 만 점짜리 성적표를 가지고 나와서 하나님 앞에 서는 것이 아니라, 우리들은 늘 초라한 성적표를 가지고 하나님 앞에 나올 수밖에 없습니다.

지금 이 자리에 앉아 있는 분들 가운데 금년도 2021년도는 내가 완벽하게 살아서 하나님 제 성적표 좀 보세요. 이만큼 내가 신앙생활 잘했어요 하면서 자신 있게 하나님에게 자신의 모습을 보여줄 수 있는 사람이 누가 있습니까? 아무도 금년 시작할 때만 해도 우리들의 결심은 대단했었습니다. 금년에는 내가 신앙생활을 좀 더 잘 해야 되겠다. 내가 금년에는 이러한 일도 하고 저러한 일도 하고 내가 무엇인가를 이루겠다고 열심히 결심을 했지만, 그 결심이 매일매일이 똑같다고 한다면 모두 다 성공할 겁니다. 하지만 사람은 작심 3일이죠. 3일 전에 결심한 것, 3일이 지나면 그 결심 언제 했는지 모르게 실패하는 인생이 우리들의 인생이기 때문에 또 실패할 수밖에 없는 것이죠.

그래서 실패하는 우리를 보고 이 세상 사람들은 손가락질하고 비아냥거리고 실패자라고 이야기할 수 있을 것입니다. 하지만 오늘 이 비유의 말씀을 해 주시는 우리 주님께서 우리 하나님이 어떤 하나님인가를 말씀해 주고 계시는데요. 그 하나님은 우리를 매몰차게 찍어내 버리시는 하나님이 아니라, 하물며 그 나무에 사랑을 가지지 않은 주인도 그 나무를 사랑하지 않는 종도 1년을 참을 수 있다고 한다면, 우리를 사랑하사 그 아들을 십자가에 내어주시기까지 사랑하신 그 하나님께서 우리를 얼마나 더 사랑하고 얼마나 더 참으시겠는가를 말씀해 주고 있는 것이죠.

하나님은 어떤 하나님이십니까? 사랑의 하나님이세요. 마치 우리들의 아버지와 같아요. 그래서 아버지의 재산을 다 창기들과 함께 허랑방탕하게 써버리고 이제 거지가 되어서 돌아온 그 빈털털이 아들을 뛰어나가서 맞이했던 아버지처럼, 하나님께서는 저와 여러분들의 모습 비록 초라한 모습을 가지고 이 자리에 왔다고 할지라도, 우리 주님께서는 영접하시고 참으시고 또한 사랑을 베풀어주신다고 하는 사실을 바라보면서, 주님 앞에 다시 한 번 나아갈 수 있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원합니다.

오늘 이 시간에 그 하나님을 바라볼 때 하나님이 사랑이 많으신 하나님, 우리가 하나님 앞에 나갈 때 완벽한 성적표를 갈 수 있는 것이 아니라, 또 실패한 성적표를 가지고 왔음에도 불구하고, 우리를 사랑하시는 그 하나님 앞에 우리가 나아갈 수 있는 그런 저와 여러분들이 될 수 있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원합니다.

이제 새해가 시작된다고 해서 우리는 완벽한 인생을 살 수 있는 것은 아닙니다. 또 넘어질 수 있고 또 실패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좌절할 것이 아닙니다. 왜냐하면 우리 주님께서는 우리를 사랑의 눈으로 바라보고 계시기 때문입니다. 우리 꼬마 아이들이 이제 갓난아기에서 돌이 다가오고 돌을 지나가게 되면서 일어서서 뒤뚱뒤뚱 걸으면서 걷기 시작합니다. 걷기 시작하다가 넘어지는 아장아장 걷다가 넘어지는 그 아이를 어느 부모가 왜 걷지 못한다고 비난하면서 꾸중할 부모가 누가 있겠어요? 그 모습을 보면서 사랑의 눈으로 바라보고, 그 아이를 안아주고 기뻐하는 것이 부모님의 마음인 것처럼,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2021년도 실패했어도 우리를 사랑하사 그 아들을 십자가에 내어주신 그 하나님을 바라보며 믿음으로 다시 일어설 수 있는 우리 모두가 다 될 수 있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원합니다.

그리고 새해를 시작하면서 주님과 함께 동행하는 가운데, 또 넘어져도 우리 자신을 바라볼 것도 아니고 우리 주변을 바라볼 것도 아니고 하나님을 바라보면서 믿음으로 승리하는 우리 모두가 다 될 수 있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원합니다.

 179 total views,  1 views today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