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닫기

탐욕 – 십계명 강해 12

제10계명은 탐욕을 금하고 있다. 제8계명에서 도둑질을 금하고 있는데, 실제적으로 남의 것을 부당한 방법으로 가져가는 차원을 넘어서서 마음 속으로 욕심을 부리는 것 자체를 금하고 있는 것이다.

물론 욕구 자체가 나쁜 것은 아니다. 일부 종교에서는 욕구 자체를 악한 것으로 보고 욕구를 제어하는 것을 종교적인 목적으로 삼고 있지만, 사실 욕구는 인간이라면 자연스레 있을 수 밖에 없는 것이다. 생리적인 욕구, 안전 욕구, 소속의 욕구, 애정의 욕구, 존경받고자 하는 욕구, 자아실현을 하고자 하는 욕구 등등 인간은 낮은 단계의 욕구가 충족되면 더 높은 단계의 욕구를 향해 나아가게 되어 있다.

성경에서 금하고 있는 것은 남의 것을 부당하게 욕심을 부리는 것이다. 다윗이 남의 아내를 탐냈던 것처럼, 아합 왕이 나봇의 포도원을 탐냈던 것처럼, 그리고 광야의 백성들이 만나를 거두면서 하나님께서 명령하신 것 외에 더 많은 것을 탐냈던 것이 하나님께서 금하신 것이다.

왜 우리는 탐심을 부리게 되는 것일까? 그것은 하나님으로 우리가 채워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이 세상의 것으로 채우려고 하면 허전할 수밖에 없는 것이 인간이다. 그래서 자꾸만 탐심을 부리게 된다. 그래서 우리는 주님으로 만족하는 법을 배워야 한다. 우리는 자족하는 마음을 가져야 한다. 욥은 자신이 가지고 있던 것을 다 잃었을 때에도 낙망하지 않았었다. 그는 하나님으로 만족했던 사람이었기 때문이었다.

왜 하나님은 우리에게 탐욕을 부리지 말라고 말씀하시는가? 그 이유는 우리를 사랑하시기 때문이다. 탐심은 우리를 갉아먹을 것이다. 우리를 파멸시킬 것이다. 그래서 탐심을 버려야 한다. 우리는 늘 이 부분에서 실패한다. 그래서 십자가 앞에 늘 나아가야 한다.

 191 total views,  2 views today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