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닫기

사랑은 모든 것을 견디느니라 – 사랑 강해 15

사랑에 대한 15가지 정의 가운데 가장 많이 등장하는 주제는 참고 견딘다는 것이다. 첫 번째 정의에서도 사랑은 오래 참는 것이라고 했고, 8번째 정의에서도 성내지 않는 것이라고 했고, 12번째 정의에서도 모든 것을 참는 것이라고 했는데, 마지막 정의에서도 사랑은 모든 것을 견디는 것이라고 정의하고 있다. 이렇게 반복하여 강조하고 있는 이유는 참고 견디는 것이 그만큼 중요하기 때문일 것이다. 참지 못하고 쏟아낸 말 한 마디가 가정을 파괴하고 사랑의 관계를 무너뜨리기 때문에 참는 것은 정말 중요하다.

그런데 마지막 정의에서 모든 것을 견딘다고 했을 때, 이것은 그 대상이 고난이나 슬픔을 참고 견딘다는 점에서 약간의 차이가 있다. 앞에서는 화가 날 때 참는 것을 이야기했다면, 15번째 정의에서는 고난을 참아야 한다는 의미에서 모든 것을 견디라고 권고하는 것이다. 이 단어는 마 10:22, 딤후 2:10, 12, 히 12:2-3에서 사용된 적이 있는데, 여기서 모두 고통을 참는다는 의미로 사용된 바 있다. 사랑은 무엇인가? 고통을 참는 것이 사랑이다.

왜 고통을 참아야 하는가? 사랑을 하는 것은 쉽고 편한 것이 아니라, 고통스러운 것이기 때문이다. 누가 사랑을 아름답다 했는가? 노래 가사처럼 사랑은 마냥 아름답기만 한 것이 아니라 쓰라린 것이기 때문이다. 다윗도 사랑을 하기 원했지만 오히려 사람들은 대적하였고, 사도 바울도 사랑의 복음을 전하려 했지만 그로 인해서 많은 고통을 당해야 했다. 우리의 사랑도 마찬가지다. 어려운 일이다.

그래서 견디는 것이 필요하다. 견디는 것은 자신의 자리에 가만히 있는 것을 뜻한다. 눅 2:47과 행 17:14에서는 견딘다는 헬라어 단어를 머무르다는 뜻으로 사용하고 있다. 사랑은 무엇인가 자기 자신의 자리에 그대로 있는 것이다. 우리는 도중에 포기하고 싶을 때가 많다. 남편의 자리에서 혹은 아내의 자리에서, 혹은 부모의 자리에서 포기하고 싶을 때가 있다. 하지만 그 순간에도 그 자리에 머무는 것이 곧 견디는 것이다. 어떻게 우리는 모든 것을 견딜 수 있을까? 주님을 바라보아야 한다. 주님께서 우리를 위하여 모든 것을 견디신 분이시다. 주님 앞에 다시 나아가야 한다.

지금까지 사랑의 15가지 특성을 모두 살펴보았는데, 우리가 이런 사랑을 할 수 있을 것이라는 생각이 들지 않는다. 우리는 그렇게 성경적인 사랑을 할만큼 뛰어나지 못하다. 그래서 하나님 앞에 나아가야 한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