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닫기

죽은 개 같은 나를(삼하 9:1-13)

성도들이 꼭 체험해야 할 경험은 은혜의 경험이다. 나 자신이 한없이 부족하고 구제불능의 상태인데, 하나님께서 은혜를 베풀어주셔서 구원을 받게 되었음을 아는 것이 신앙의 핵심이다.

므비보셋은 요나단의 아들이었다. 원래 왕조가 바뀌면 이전 왕조는 온 핏줄이 멸족을 당하게 되는 것이 고대 세계의 법칙이었다. 그래서 목숨을 부지하기 위해서 도망가는 도중에 다리를 다쳐 절게 된 사람이 므비보셋이었다. 하지만 다윗은 요나단과 맺은 언약 때문에 사울의 가문에게 은혜를 베풀기를 원했다. 그래서 사울의 가족들을 수소문하게 되었다.

시바는 요나단의 아들이 하나 있는데 다리를 저는 자가 있다고 대답했다. 다를 전다면 나중에 보복할 능력도 되지 않으니 왕께서 신결쓰실 필요가 없다는 대답이었다. 하지만 다윗은 그 므브보셋을 불러오라했다. 그래서 다윗의 신하들이 므비보셋을 데리러 갔을 때, 므비보셋은 아마 부들부들 떨 수밖에 없었을 것이다. 이제는 죽게 되었구나 했을 것이다.

하지만 다윗은 그에게 은혜를 베풀었다. 모든 사울의 재산을 주었고, 왕의 상에서 먹게 해주었다. 결국 므비보셋은 다윗의 은혜에 감탄하였다. 어찌하여 죽은 개와 같은 나를 돌아보시나이까? 이러한 고백이 사실 우리가 천국에서 하게 될 고백이다. 우리는 위대한 인물들이 모인 그 자리에서 부끄러운 모습으로 설 것이다. 아무리 생각해도 우리가 구원을 받아 하나님 나라의 잔치 자리에 참여할만한 아무런 자격이 되지 않는다. 그래서 우리는 고백해야 한다. 나 같은 죄인을 왜 구원하여 주시나이까?

 146 total views,  2 views today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