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닫기

아브넬의 투항(삼하 3:1-21)

이스라엘에 두명의 왕이 있었다. 결국 두 왕 사이에 전쟁이 있을 수밖에 없었는데, 그 결과 다윗의 집은 점점 강해졌고 사울의 집은 점점 약해졌다. 먼저 사무엘하 3장에서는 다윗이 낳은 아들들의 이름들을 나열하는데, 이것은 다윗의 집이 흥왕했다는 것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것이었다. 반면 이스보셋의 경우에는 그 힘이 약해졌다는 것이 아브엘이 사울의 첩과 통간하는 사건에서 볼 수 있다. 그런 사건이 있어도 이스보셋은 아무런 힘도 쓰지 못했기 때문이다. 결국 아브넬은 다윗에게 투항했다.

다윗은 아브넬을 받아주었다. 아브넬은 이스라엘 장로들을 설득해서 다윗을 왕으로 모시도록 했다. 이것은 아브넬이 이스보셋 진영의 핵심적인 인물이었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었다. 그가 이스보셋을 중심으로 다윗의 반대편에 섰을 때, 일이 꼬여가는 것처럼 보였을 것이다. 하지만 그가 그 편에 있었기 때문에, 그 사람들을 다윗에게로 데리고 오는 결정적인 역할을 할 수 있었다.

하나님의 뜻이 이루어지는데 한치의 오차도 없이 이루어지는 모습을 보면서 다윗은 전율했을 것이다. 그가 처음 기름부음을 받을 때, 사울에게서 도망하여 도망자의 삶을 살 때, 정말 하나님의 약속이 이루어질 것이라고 상상이라도 할 수 있었겠는가? 하지만 늦는 것 같았지만 정확하게 하나님의 약속이 이루어진 것이다.

그러므로 우리가 할 일은 하나님의 말씀에 순종하는 것뿐이다. 결국 모든 것이 하나님의 뜻대로 이루어질 것이기 때문이다. 중간의 과정에 있을 때, 우리는 혼란스러울 수 있다. 하지만 결국 하나님의 뜻이 이루어질 것이다.

아브넬은 이스보셋으로는 안 되겠다고 결론을 내리고 다윗에게로 갔다. 그런데 다윗은 정답일까? 사실은 그렇지 않다. 우리에게 소망은 오직 하나님뿐이다. 주님만을 바라보아야 한다.

 355 total views,  2 views today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