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닫기

마라나타 – 계시록 강해 12

천국은 너무 좋은 곳이다. 이 세상이 고통과 슬픔으로 가득 차 있는 곳이라면, 천국은 그러한 것들이 전혀 없는 너무나도 좋은 곳이다. 만일 천국이 정말 그렇게 좋은 곳이라면, 어서 빨리 천국에 가는 것이 좋지 않을까? 이 세상에서 아등바등하며 사느니 천국에 어서 빨리 가면 좋겠다는 생각은 수많은 크리스천들이 한 번쯤 가지게 되는 생각이다. 특히 힘들고 어려운 일을 만날 때마다, 주님의 재림을 고대하고 어서 속히 천국에 들어가는 것을 고대하곤 한다.

하지만 빨리 죽어서 천국에 가면 좋겠다고 하는 생각은 건전한 신앙적 관점이 아니고, 성경적인 신앙이라고 할 수 없다. 첫째, 이러한 사실은 엘리야의 이야기를 통해서 알 수 있다. 엘리야 선지자는 너무나도 지친 나머지 로뎀나무 아래서 하나님께 울부짖었다. 지금 당장 자신의 생명을 거두어가 달라고 간구하였다. 그러한 울부짖음을 하나님께서는 수용하지 않으셨다. 오히려 다시 사명을 가지고 살아가도록 하셨다. 둘째, 예수님의 모습이 변모되고 모세와 엘리야와 함께 있는 모습을 보고 보였던 베드로에 대하여 예수님은 그 요청을 받아들이지 않은 것에서 알 수 있다. 오히려 예수님은 제자들을 데리고 산 아래로 내려가셨다. 셋째, 이스라엘을 회복할 때가 언제냐고 묻는 제자들에게 그런 시기는 알려고 하지 말고 증인으로서의 삶을 살라고 하신 것에서 알 수 있다(행 1:7-8).

어차피 죽으면 이 세상에서 누리던 모든 것들을 다 놓고 가야 하는 것이고, 결국 우리에게 중요한 것은 죽음 이후의 영생이라면, 이 세상에서의 삶은 아무 의미가 없는 것이라고 생각하기 쉽다. 하지만 이 세상의 삶을 소홀히 하는 것은 결코 성경적인 관점이 아니다. 내일 지구의 종말이 오더라도 나는 오늘 사과나무를 심겠다고 한 말이 오히려 더 성경적인 관점을 담고 있다.

그런데 사도 요한은 마라나타(주여, 오시옵소서)라고 외쳤다. 이 말은 어서 빨리 이 세상의 질서를 끝내버리고 어서 속히 천국으로 들어가고 싶다는 뜻으로 이해할 수도 있다. 하지만 오히려 이 말은 주님께서 임재하셔서 친히 다스려 달라는 간구로 이해할 수 있다. 이 세상을 포기하겠다는 의미가 아니라, 오히려 이 세상이 주님의 뜻대로 다스려지게 되기를 간구하는 것이다. 마치 주기도문에서 “하나님의 나라가 임하옵소서” “하나님의 뜻이 하늘에서처럼 땅에서도 이루어지게 하옵소서” 기도하는 것과 같다. 크리스천은 천국을 향해 도망가버리는 사람들이라기보다는 오히려 우리에게 주어진 이 세상에서의 사명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사람들이다.

우리에게 주어진 사명은 각각 다르다. 어떤 사람에게는 많은 것이 주어져 있을 수 있고, 어떤 사람에게는 이제 거의 할 수 있는 것이 아무것도 없는 경우도 있다. 하지만 하나님은 우리에게 맡기지 않은 것을 요구하시는 분이 아니다. 우리가 어떤 상황에 있든지 우리가 할 수 있는 사명을 감당하며 살아야 한다. “아멘 주 예수여 오시옵소서”라고 고백하는 것은 우리의 삶 가운데 주님께서 함께해달라는 간구이다. 악이 지배하는 세상이 하나님의 뜻에 의해 움직이는 세상이 되길 간구하는 기도의 제목이다.

 123 total views,  1 views today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