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닫기

십계명의 전제 – 십계명 강해 2

하나님께서 이스라엘 민족에게 십계명을 주셨는데, 출 20:1-2는 그 십계명의 서문이라고 할 수 있다. 이 서문에는 이스라엘 민족과 하나님과의 관계가 서술되어 있는데, 하나님께서 이스라엘 민족을 애굽에서부터 건져내셨다고 쓰여져 있다. 십계명은 그런 배경에서 주어진 것이다.

사실 십계명은 당시 국가간의 조약의 형식과 아주 유사한데, 강대국과 약소국이 국가 간에 조약을 맺을 때 약소국은 강대국에서 조공을 바치기로 약속하고 강대국은 약소국에게 군사적인 보호를 해준다는 약속을 맺으면서, 구체적으로 어떤 조항들을 지켜야 하는지를 명문화하는 것이 국가 간의 조약이었다.

십계명은 그런 형식을 가지고 있다. 전에는 바로 왕의 압제 속에서 애굽의 법을 따라 살아야 했던 이스라엘 백성들이 이제는 하나님께서 건져내었기 때문에 하나님과의 조약을 맺는 것이다. 그런 점에서 십계명은 특별히 하나님께서 건져내신 이스라엘에게 주어진 법이었다. 물론 그 계명이 모든 사람들에게 적용될 수 있기는 하지만 말이다.

이스라엘이 종살이 할 때 지켜야 했던 바로 왕의 법은 이스라엘을 착취하고 억압하고 통제하기 위한 수단이었다. 이 법을 지키지 않으면 피해를 당할 수밖에 없었기 때문에 할 수 없이 지켜야 했고, 그런 과정에서 이스라엘 민족에게 기쁨이란 있을 수 없었다.

하지만 이제 하나님께서 주신 계명은 그런 차원의 법이 아니다. 이것은 우리의 영적인 유익을 위한 법이다. 마치 부모가 자녀들을 위해서 해주는 말씀과 같다. 따라서 십계명을 바라볼 때, 우리는 이 법들이 마지못해 억지로 지켜야 할 바로 왕의 법처럼 생각하면 안 될 것이다. 이것은 하나님께서 우리를 사랑하사 우리로 하여금 최대한의 영적인 유익을 얻게 하기 위하여 주신 법이기 때문이다.

 63 total views,  1 views today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