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닫기

저주가 된 언약궤(삼상 5:1-12)

1. 블레셋 사람들은 전쟁에서 전리품으로 획득했던 언약궤를 자신들의 신전에 가져다 놓았다. 이들은 전쟁에서 이겼다는 사실로 자신들의 신이 여호와보다 더 위대한 신이라고 믿었던 것이다. 그리고 그러한 사실을 기념하기 위하여 언약궤를 다곤 신전에 들여다 놓았다. 하지만 언약궤를 다곤 신전에 가져다 놓자 다곤 신상이 부서져 버렸다. 언약궤를 가져가는 곳마다 독종이 생겨나기 시작했다. 아무런 힘도 발휘하지 않았던 언약궤가 블레셋 땅에서는 놀라운 위력을 발휘하기 시작한 것이었다. 왜 그랬을까? 

사실 이스라엘 민족이 전쟁에서 졌던 이유는 하나님의 능력이 부족해서가 아니었다. 이스라엘 민족을 심판하시기 위해서 하나님께서는 블레셋 민족을 사용하였을 뿐이다. 그런데 블레셋 사람들은 그러한 하나님의 뜻을 알 수 없었고, 자신들의 신이 강하다고 오해하였던 것이다. 이스라엘 민족을 심판하셨던 하나님께서는 이제 블레셋 민족의 잘못된 생각을 고쳐주시는 것이다. 하나님은 스스로 영광을 다시 찾으시고 계시는 것이다. 

우리는 종종 하나님의 이름이 더럽혀지지 않기 위하여 크리스천이 잘 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렇게 기도하기도 한다. 하지만 하나님의 영광은 우리가 잘 되느냐 잘 되지 못하느냐에 따라 좌우되는 것이 아니다. 하나님의 영광은 스스로 취하시기 때문이다. 울며 겨자 먹기 식으로 하나님의 영광이 훼손되지 않기 위하여 우리를 잘 되게 만드실 필요가 없다. 이스라엘 민족과는 상관없이 하나님께서는 하나님의 영광을 블레셋 민족 가운데서 드러내신 것이다. 

이런 모습을 볼 때 우리들에게 위로가 된다. 우리 한국교회의 모습을 보면 하나님의 이름이 땅바닥에 떨어지는 것 같은 느낌을 받는다. 이러한 모습은 소위 성도들의 보여주는 여러 가지 더러운 모습 때문에 결과 되어진 것이다. 연일 방송에서는 교회의 추잡한 모습들이 방송된다. 그래서 한국 땅에서 하나님의 이름이 땅에 떨어지는 것 같다. 하지만 하나님께서는 결국 스스로 영광을 취하실 것이다. 

2. 블레셋 민족이 언약궤를 자신들의 신전에 들여다 놓은 또 하나의 이유가 있다면, 다신교적 입장에서 여호와의 능력을 이용하고픈 마음이 있었기 때문이었을 것이다. 다곤 신이 풍요와 곡식의 신이었다면, 여호와는 이스라엘을 위해 애굽에서 인도해 냈던 신이 아니던가? 그런 여호와 하나님의 능력을 이용하고 싶은 마음이 있었을 것이다. 하지만 결과는 정 반대였다. 저주가 그들에게 내린 것이다. 여호와 하나님을 이용해먹으려는 생각은 이스라엘 민족의 생각과 같았다. 하지만 하나님은 우리들의 종이 아니다. 

3. 블레셋 사람들은 독종이 발발하자 다른 동네로 언약궤를 옮겨갔다. 그것은 독종이 하나님 때문에 왔을 것이라는 점을 인정하고 싶지 않아서였을 것이다. 우연이 이렇게 독종이 발발한 것은 아닐까? 애써 하나님의 능력을 부인하고 싶은 마음 때문이었을 것이다. 그러는 사이 독종으로 인하여 고통 받는 사람들이 늘어났다. 우리는 빨리 회개하는 것이 좋다. 자신의 죄악을 먼저 발견하고 하나님 앞에 엎드려 회개하는 것이 가장 좋은 길이다. 

 196 total views,  1 views today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