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닫기

그리스도의 향기(고후 2:12-17)

사람의 마음이라는 게 참 이상해서 마음 속에 무엇인가 불편하게 있으면, 아무것도 손에 잡히지 않는다. 바울 사도도 마찬가지였다. 바울이 드로아에 왔을 때였다. 드로아에서는 사람들이 복음을 아주 잘 받아들였다. 그래서 바울은 드로아서 문이 열렸다고 표현했다. 사실 이러한 좋은 때를 바울 사도가 만난 적은 많지 않았다. 그런데 바울 사도는 이곳에서 복음을 전하지 않고 마게도냐로 떠나버렸다. 그 이유는 바울의 마음이 불편했기 때문이었다.

바울은 고린도 교회에 디도를 파송했고 디도가 돌아오기만을 기다릭 있었다. 과연 고린도 교회에서 문제가 해결되었는지 악화되었는지, 디도가 일을 어떻게 처리했는지 신경이 많이 쓰였다. 바울은 선한 의도로 고린도 교회 성도들 인도하고 싶었지만, 오히려 반발하면서 상황이 더 악화될 수 있는 가능성도 있었기 때문에 바울은 조마조마했다. 그래서 바울 사도는 드로아에서 복음의 문이 활짝 열렸음에도 불구하고 거기서 더이상 복음을 전하지 못하고 마게도냐로 떠난 것이었다.

이러한 결정은 참으로 아쉬운 결정이었다. 성경은 때를 얻든지 못 얻든지 복음을 항상 전파하라고 가르치고 있기 때문이다. 내 상황이 좋든 좋지 않든 복음을 전하는 일을 중단하지 말아야 할 것이었다. 모든 염려와 근심은 주께 맡겨버려야 했다. 하지만 바울 사도는 그렇게 하지 못했고, 황금어장인 드로아를 떠나 마게도냐로 떠나버린 것이었다.

결국 바울은 마게도냐에서 디도를 만났는데, 디도는 아주 좋은 소식을 가지고 돌아왔다(고후 7:5-7). 이 상황 속에서 바울 사도는 하나님께 감사했다. 첫째, 그리스도 안에서 이기게 해 주신 것에 대해서 감사했다. 이 말은 헬라어 원문으로 보면 그리스도의 개선행진에 포로로 이끄시는 하나님께 감사하는 것으로 되어 있다. 이기게 해주시기는 하는건데, 바울 사도가 잘해서가 아니라 폴로 잡힌 바 되어서 끌려가는 것을 묘사하면서 감사하고 있다. 사실 바울 사도는 실패자처럼 보였다. 드로아에서 하나님의 말씀에 순종하며 복음을 전하지 못하고 마게도냐로 가버린 실패자였다. 고린도 교회의 문제는 바울을 실패한 사도처럼 보이게 만들었다. 하지만 하나님은 누구신가? 그런 실패자마저도 들어 쓰셔서 승리하게 하시는 하나님이 아닌가? 그래서 바울은 하나님께 감사하고 있다. 사실 우리가 모두 연약하고 부족하기 때문에 예수님께서 이 세상에 오셨다. 그래서 우리를 대신하여 하나님의 말씀에 전적으로 순종하셨고, 우리를 위하여 삽자가에서 피를 흘려주셨다.

둘째, 바울 사도는 그리스도의 향기가 되게 하신 것에 대해서 감사하고 있다. 사실 바울 사도는 완벽한 사람이 아니었다. 실패한 사람이었다. 그런데 그런 바울을 하나님께서 사용하셔서 그리스도의 향기로 사용하신다는 것이 놀라운 일이다. 결국 그 향기를 통해서 증거되는 그리스도를 받아들인다면 생명을 얻게 될 것이지만, 받아들이지 않고 거부하게 된다면 그것은 죽음의 냄새가 될 것이다. 우리를 사용하시는 하나님을 생각하며, 겸손하게 섬겨야 할 것이다. 우리가 자격이 있어서 사용하시는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304 total views,  2 views today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