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닫기

미치광이 다윗(삼상 21:10-15)

다윗은 사울을 피하여 블레셋 땅으로 도망하였다. 이스라엘에는 더 이상 피하여 숨을 곳이 없었기 때문일 것이다. 하지만 블레셋도 피하기 좋은 안전한 땅은 되지 못했다. 다윗이 가자마자 그 땅 사람들이 바로 다윗을 알아보았기 때문이다. 그래서 다윗은 블레셋 왕 아기스에게 끌려가게되었다. 그런데 신하들이 아기스에게 다윗을 소개할 때, “이는 그 땅의 왕 다윗이 아니니이까?”라고 말했다. 이것은 참으로 놀랍다. 아직 다윗은 이스라엘의 왕이 아니었음에도 그를 왕으로 불렀기 때문이다.

그 이유는 무엇일까? 그것은 아마도 다윗에게서 왕의 모습을 보았기 때문일 것이다. 그는 아직 왕이 아니었고, 신하에 불과했지만 그가 한 일은 왕이 해야 하는 일이었다. 그가 가는 곳마다 전쟁에서 승리가 있었고, 귀신에 들렸던 사울이 온전하게 회복되는 일이 있었다. 도망자 신세였지만, 그는 여전히 왕의 모습을 가지고 있었던 것이다. 내가 지금 어떤 상황에 있는가가 그 사람의 신분을 결정하는 것이 아니라 내가 지금 어떤 일을 하고 있느냐가 그 사람의 신분을 결정하는 것이다.

이 세상에는 두 종류의 사람이 있다. 하나는 종으로 사는 사람이고, 또 하나는 왕으로 사는 사람이다. 종으로 사는 사람은 다른 사람이 시키는 일을 마지못해서 하는 사람이다. 그러니 기쁨이 그 마음에 있을 리 없다. 하지만 왕으로 사는 사람은 다른 사람이 시켜서 일을 하는 것이 아니라, 내가 스스로 기쁨으로 일을 하는 사람이다. 어떤 사람이 될 것인가? 우리는 종종 돈의 종이 되기도 하고, 명예의 종이 되기도 하고, 인정받으려는 욕구의 종이 되기도 한다. 그렇게 종이 되면, 아무런 기쁨이 있을 수 없다. 우리들은 왕 같은 제사장으로 부름을 받은 사람들이다. 우리들은 종처럼 일해서는 안 된다(골 3:22-23).

다윗은 아가스에게 끌려 갔을때, 두려운 마음이 들었다(삼상 21:12). 하지만 나중에 이 사건을 배경으로 쓴 시편에서 다윗은 하나님을 의지하였으니 두려워하지 아니할 것이라고 썼다(시 56:11). 이것은 서로 상반되는 표현같지만, 사실은 사람의 심리를 그대로 드러낸 것이다. 위험의 순간에 두려움이 생기지 않을 수 없다. 정상적인 인간이라면 말이다. 하지만 믿음의 사람은 그 순간에 낙담하고 절망해버리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을 의지하면서 힘을 얻는 사람이다. 우리는 그 어떤 상황에서도 주님을 의지하면서 승리하여야 할 것이다.

 109 total views,  1 views today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