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닫기

생명을 아끼지 아니하고(삼상 19:1-7)

사울의 악은 시간이 흐를수록 더 심각해져 갔다. 처음에는 그저 마음 속의 시기와 질투가 솟아오르는 단계였을 뿐이다. 그런데 그런 마음이 발전해서 우발적 충동으로 다윗을 향해 창을 던졌다. 그다음에는 음모를 꾸며 은밀하게 다윗을 처치하려 했다. 그런데 이제는 공개적으로 다윗을 죽이라고 명령하는 단계까지 이르게 되었다. 악을 행하면서도 그것을 부끄러워하지 못하고 당당하게 악을 행하는 단계는 가장 치명적인 단계라고 할 수 있다. 우리의 마음의 상태가 그런 단계로 넘어가지 않도록 주께 간구할 필요가 있다. 다윗이 범죄한 이후에 주께 회개하면서 내 속에 정한 마음을 창조하여 달라고 간구하였던 것처럼 말이다.

하지만 사울의 명령에 제동을 건 사람이 있었다. 요나단은 사울 왕에게 다윗을 변호하면서 말했다. 다윗을 죽이는 죄를 짓지 말라고 말했다. 이러한 말은 사울 왕의 심기를 건드릴 수 있는 말이었다. 하지만 용감하게 요나단은 말했고, 결국 이 말 앞에 사울 왕은 굴복했다. 다수가 힘이 있는 것이 아니고, 높은 권력을 가지고 있는 것이 힘이 있는 것이 아니라, 진리가 힘이 있기 때문이다. 우리는 요나단과 같은 사람들이 되어야 한다. 누군가 잘못된 길로 가고 있을 때, 그 옆에서 죄를 부추기고 악을 행하게 허용할 것이 아니라, 그 잘못된 길에서 돌아오도록 도와주어야 한다. 진리는 힘이 있다.

다윗은 정말 그 위험한 순간에 목숨을 건질 수 있었다. 요나단이 사울 왕의 진노를 각오하고 변호해주었기 때문이다. 그런데 우리들에게도 그런 요나단과 같은 참된 친구가 있는가? 내가 잘 나갈 때뿐만 아니라 아주 위험에 처한 상황에서도 나를 위해서 목숨을 걸고 도와줄 친구가 있는가? 있다. 그 친구는 바로 예수님이시다. 예수님은 우리를 구원하시기 위해서 저 높은 보좌에서 내려와 우리를 건져주셨다.  다윗은 변호할 만한 가치가 있는 사람이었지만. 늘 죄를 짓고 생각하는 것이 악하기만 한 우리들을 말이다. 

 169 total views,  1 views today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