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닫기

[카테고리:] 신앙강좌(신론)

사탄과 하나님(엡 6:10-18) – soli deo gloria 15

사탄은 천사가 타락한 것이다. 하나님께서 천지 만물을 지으실 때, 천사를 지으셨을 것이라고 추측할 수 있는데, 에덴동산에서의 타락이 있기 전에 천사의 타락이 있었을 것으로 보는 것이 자연스럽다. 사탄이란 말은 “대적”이란 의미를 가지고 있는데, 우리들을 영적으로 타락하게 하여 멸망시키는 존재이기 때문이다.

사탄은 우리를 유혹하여 죄를 짓게 만들고, 하나님의 일을 파괴하고 대적한다. 하지만 사탄은 무제한적으로 활동하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통제 아래에서 제한적으로만 활동할 뿐이다.

사탄은 지금도 활동하고 있는데, 사탄을 물리치는 것은 어떤 주술적인 방법을 사용하는 것으로 가능한 것이 아니다. 종종 어떤 지역에 사탄이 더욱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다고 생각하고, 그래서 그 사탄의 세력을 대적하기 위하여 기도와 찬양을 하고 땅밟기를 하는 일이 있다. 하지만 사탄은 그렇게 물리치는 것이 아니다. 오히려 우리가 하나님의 말씀에 순종하는 영적인 결단을 통해서 물리치는 것이다.

사탄은 우리의 의지와는 상관없이 우리를 장악하는 것이 아니다. 때때로 귀신들려서 스스로를 통제하지 못하는 경우가 있을 수는 있으나, 대부분의 경우는 사탄의 유혹에 우리가 넘어가기 때문에 사탄이 역사하는 것이다. 영적으로 우리가 결단하고 선택하면 사탄이 우리를 어떻게 할 수 없다. 우리는 매일 매일의 삶 속에서 성령의 음성에 귀를 기울이고 하나님의 뜻에 순종하는 삶을 살아갈 때, 사탄이 우리를 접근할 수 없게 된다.

사탄이 영적인 존재이기 때문에 대단한 능력을 가지고 있는 것처럼 보이지만 우리가 제어하지 못할 것은 아니다. 우리는 영적인 전신갑주로 무장하고 믿음의 길에 순종할 때 능히 이길 수 있다. 

기도와 하나님(마 6:6-8) – soli deo gloria 13

기도는 자녀인 우리가 하나님께 아뢰는 것이다. 하나님께서 모르시기 때문에 정보를 알려드리는 것이 아니다. 하나님은 이미 다 알고 계신다. 우리의 마음을 이해하시고 다 아시기 때문에 우리는 하나님께 나아가 기도할 때 위로를 얻는다.

사실 우리는 하나님께 나아가 기도할 수 없는 사람들었다. 우리는 죄가 많은 사람들이기 때문이다. 그런데 우리가 하나님 앞에 나갈 수 있는 것은 주님께서 우리를 대신하여 피를 흘려주심으로 우리와 하나님 사이에 있는 죄의 장막이 제거되었기 때문이다. 그래서 우리는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해야 한다. 그 말은 예수님의 공로를 의지하여 기도한다는 말이고, 주님의 뜻 안에서 기도한다는 뜻이다.

하나님은 언제나 우리의 기도를 들으신다. 그리고 행동하신다. 가장 좋은 것으로 응답하신다. 하나님의 계획과 섭리 가운데 온 세상을 다스리고 계시지만, 언제나 기도는 하나님으로 하여금 계획을 바꾸게도 하시고 역사하게 한다. 그래서 우리는 기도해야 한다.

기도할 때 우리는 하나님의 뜻을 분별해야 한다. 그래서 하나님의 뜻에 맞는 기도의 제목으로 바꾸어 나가야 한다. 하나님을 철저하게 신뢰하는 가운데 기도해야 한다. 하나님의 뜻에 순종해야 하고, 다른 사람들을 용서하고, 겸손하게 감사하면서 하나님께 기도해야 한다.

기적과 하나님(요 6:24-27) – soli deo gloria 12

기적은 이 세상에서 흔하지 않은 방식을 통한 하나님의 역사이다. 우리가 이 세상에서 경험하는 모든 것은 하나님과 관련이 없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역사이기에 기적만이 아니라 일상도 모두 하나님의 역사이다. 그런데 성경에는 기적이 기록되어 있고 오늘날에도 하나님께서 기적을 통해 역사하실 수 있다.

기적은 우리로 하여금 하나님을 바라보게 만드는 목적이 있다. 뿐만 아니라 우리들로 하여금 죄를 깨닫게 하는 목적이 있다. 우리가 하나님을 알게 되면 우리의 죄로 가득 찬 모습을 발견하게 되기 때문이다. 그래서 기적은 언제나 하나님을 바라보게 만들어야 하고 우리들의 죄를 깨닫게 하는 것이어야 한다.

그런데 하나님을 바라보지 않고 또한 나 자신의 죄를 발견하지 않은 채 그저 기적만을 목적한다면, 그것은 기적을 잘못 대하는 것이다. 기적을 목적으로 하면, 결국 이 세상의 돈이나 성공이 우리의 우상이 되어버리게 되고 하나님은 그러한 목표를 이루기 위한 수단으로 전락하게 되기 때문이다. 그래서 예수님은 오병이어의 기적을 경험한 후에 예수님을 찾아 왕으로 삼으시려는 것을 기뻐하지 않으셨다. 그들은 기적을 보면서 하나님을 바라보고 자신들의 죄를 보지 않았다. 그들은 그저 떡을 먹고 배불렀고 그게 탐스러웠던 것뿐이다.

기적을 베푸는 사람들을 바라보는 것도 잘못된 태도이다. 기적을 베푸는 사람은 그저 하나님의 손에 붙들려 사용된 도구일 뿐이다. 기적은 하나님에게서 나오는 것이지 사람에게서 나오는 것은 아니다. 그런데 사람에게 주목하는 이유는 기적 자체가 목적이 되기 때문이다. 사도들은 기적을 베푼 후에도 자신들에게 주목하고 자신들이 무엇인가 대단한 사람인 것처럼 보지 말라고 경고하기도 하였다.

더 나아가 일상도 하나님의 축복이라는 사실을 망각해버리고 기적만을 추구하는 것은 옳지 않다. 사실은 기적뿐만 아니라 우리의 일상 전체를 통해서 하나님께 감사하는 것이 옳다. 물론 우리는 하나님의 은혜와 기적을 소망하며 기도할 수 있다. 우리는 하나님의 은혜를 기대하며 하나님 앞에 나아가야 한다.